실시간 뉴스


김남길, 토론토서 귀국 후 코로나19 확진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배우 김남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0일 김남길 소속사 측은 "김남길이 토론토국제영화제 참석 후 지난 16일에 귀국, 입국후 1일차 PCR 검사를 진행했다. 이후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고 현재 자택에서 격리 중이다"라고 알렸다.

김남길 프로필 사진 [사진=길스토리이엔티]
김남길 프로필 사진 [사진=길스토리이엔티]

영화 '보호자'에 출연한 김남길은 제47회 토론토국제영화제에 공식 초청돼 현장에 참석했다.

연출 데뷔작인 '헌트'로 토론토국제영화제에 참석했던 이정재도 지난 18일 입국 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다만 김남길, 이정재와 함께 스케줄을 소화한 정우성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김남길, 토론토서 귀국 후 코로나19 확진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