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청춘MT' 박서준·박보검→황인엽, 입덕 유발 대환장 예능감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청춘MT'가 초가을 공기보다 시원한 청춘배우들의 반전 예능감으로 실시간 입덕을 부르고 있다.

대세 청춘 배우들의 유쾌한 연합 MT를 담은 티빙 오리지널 '청춘MT'(기획 김성윤/ 연출 정종찬)에서 배우들은 숨겨왔던 예능감을 마음껏 드러내고 있다.

'청춘MT' 박서준, 박보검, 황인엽 등 청춘배우들이 반전 예능감을 선사했다. [사진=티빙]
'청춘MT' 박서준, 박보검, 황인엽 등 청춘배우들이 반전 예능감을 선사했다. [사진=티빙]

지난 '청춘MT' 3화에서는 제주 흑돼지 바비큐를 건 배우들의 절대음감 게임이 펼쳐졌다. 김과 고추장 뿐인 소박한 반찬을 눈앞에 둔 청바지 팀은 맛있게 구워지는 제주 흑돼지를 향해 군침을 흘렸다. 이에 제작진은 반찬 한공기를 걸고 절대음감 게임을 제안했고 청바지 팀은 과감하게 이를 받아들였다.

이주영이 제주 흑돼지 바비큐를 향한 힘찬 스타트를 끊은 가운데 박보검은 앙 다문 입술로 독보적인 리듬감과 발음을 자랑하며 미션에 통과해 폭소를 자아냈다. 분위기를 틈타 절대음감을 시도한 박서준은 제시어를 짧게 줄여버리는 파격적인 행보로 원조 '게임 알.못'다운 면모를 뽐내 웃음을 더했다. 이를 본 날우초반 팀 역시 절대음감에 도전했고 헷갈리는 제시어에 한참 헤매는 팀장 지창욱의 고군분투가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렇게 배우들의 예능감이 빛을 발하는 가운데 두각을 드러낸 이는 '안나라수마나라' 팀의 황인엽과 '구르미 그린 달빛' 팀의 곽동연이었다. '구르미 그린 달빛' 팀의 곽동연은 점심식사 용돈 획득 게임에서 맹활약하는 한편, 프로 과몰입러다운 능청스러운 리액션으로 '이태원 클라쓰' 팀 류경수의 취향을 완벽 저격했다.

그런가 하면 내성적인 성격으로 상당한 낯가림을 자랑하던 '안나라수마나라' 팀의 황인엽은 MT 시작 전부터 근심을 늘어놓던 것과 달리 뛰어난 활약으로 예능 도전에 초록불을 켰다. 특히 3화에서 벌어진 '여름MT의 백미' 폐교 담력훈련에서 점점 고조되는 비명 데시벨로 폭소를 안기며 박서준, 박보검은 물론 모두의 심장에 입주 신고를 마쳤다.

뿐만 아니라 특별 게스트 윤경호의 활약이 빛을 발했다. 첫 등장부터 치명적인 매력을 뿜어냈던 윤경호는 능청스러운 인사로 분위기를 풀어주는 동시에 "나도 청춘이야"라며 수줍은 반응을 보여 웃음을 선사했다.

여기에 저녁식사가 걸린 첫 번째 MT게임에서는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깊은 지혜로 팀의 역전을 이끌어냈다. 다른 팀이 온갖 오답을 쏟아내는 동안 고민을 거듭하던 윤경호는 '가슴 달린 남자'라는 고전 영화를 언급해 팀장 박서준을 감동케 했다. 예상을 벗어나는 윤경호의 대답은 커뮤티니에서 큰 화제를 모았고 숨겨진 예능 원석의 발견을 직감케 했다.

이처럼 '청춘MT'는 내성적인 배우들이 외향적인 연합MT를 즐기며 숨겨왔던 예능 실력을 대방출해 시청자들의 광대 미소를 유발하고 있다. 지난 3화 말미, 벌칙이 걸린 담력 훈련에서 청바지 팀이 무사 통과하면서 단무지 팀, 날우초반 팀의 대결이 예고된 상황. 과연 이들 중 벌칙의 주인공은 누가 될지, 23일 공개될 '청춘MT' 4화를 기다리게 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청춘MT' 박서준·박보검→황인엽, 입덕 유발 대환장 예능감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