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솔로' 영식x영호, 영숙 두고 '삼각로맨스'…영자 극대노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나는 SOLO(나는 솔로)' 돌싱 특집에서 위기상황이 포착된다.

28일 밤 10시30분 방송되는 SBS PLUS와 ENA PLAY의 '나는 SOLO'에서는 랜덤 데이트가 휘몰아친 후 180도 달라진 '솔로나라 10번지'의 로맨스 판도가 그려진다.

예고편에서는 '공식 커플'로 최종 선택까지 직행하는 듯했던 모든 커플들의 위기 상황이 포착된다.

나는솔로 [사진=SBS PLUS, ENA PLAY]

'데이트권'이라는 제작진의 외침과 함께 운명의 랜덤 데이트 짝꿍이 된 10기 돌싱남녀는 2인 3각으로 질주하는데, 잠시 후 영자는 '운명의 짝' 영식에게 뭔가를 먹여주며 진지하게 미션에 임한다.

그런가 하면, 영식은 "오늘 밤에 데이트권을 어떻게 사용할지"라며 다른 솔로남들의 속마음을 떠보고, 영호는 "그것도 눈치 싸움"이라고 치고 나간다.

게다가 영식, 영호는 이번에는 영숙을 두고 '삼각 로맨스'를 펼쳐 충격을 안긴다. 영호는 "여기서 제일 마음에 드는 사람은 영숙님이라고 확실하게 얘기할 수 있다"고 '로맨스 돌직구'를 날리고, 영식은 "좋아, 지금 꿈꾸는 것 같아"라고 '심쿵 멘트'를 작렬해 "왜 눈물나지"라는 영숙의 진심 어린 반응을 끌어낸다.

여기에 정숙은 "너한테도 마음이 있고, 너한테도 마음이 있대"라고 현숙, 옥순을 향해 어떤 솔로남의 알쏭달쏭한 속내를 전달하고, 영자는 영철을 앉혀두고 "그 이야기를 다시 해봐, 그러면"이라며 극대노해 파장을 예고한다. 더욱이 영자는 "한 번 깨지면 안 돌아와"라고 털어놓는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