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포골드' 박진영 "머리 복잡했던 'K팝', 이번엔 신나게 촬영 중"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싱포골드' 박진영이 출연 계기를 밝혔다.

23일 SBS 새 예능 '싱 포 골드'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정익승 PD, 박진영, 김형석, 한가인, 리아킴, 이무진이 참석했다.

정익승 PD, 박진영, 김형석, 한가인, 리아킴, 이무진이 23일 SBS 새 예능 '싱 포 골드'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SBS]

이날 정익승 PD는 "'퍼포먼스 합창 배틀'이라는 타이틀을 붙이는 게 생소하게 느껴질텐데, 이 프로그램이 합창의 다양한 방법을 소개하며 서바이벌 형식을 차용하되 서바이벌로 남지 않았으면 하는 역설적 마음이 있었다. 지난해 하반기 쯤 박진영과 식사를 할 때, ''나 사용법'을 잘 아는 제작진이 자신을 잘 사용해 가슴 뛰는 경험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 때 합창이라는 아이템을 떠올렸다. 팬데믹을 지나 엔데믹으로 가는 시점에서 잃은 게 많은 사람들에게 '뭔갈 해보자'는 마음을 보여주고 싶었고, 음악 중 합창이 그걸 잘 담아줄 수 있을거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정익승 PD는 "오디션 하면 생각나는 클리셰들이 아니라, 따뜻한 이야기와 무대를 꾸미는 분들의 사연을 담아 반짝반짝 빛나게 하고 싶었다. 따뜻하고 좋은 프로그램으로 남길 바란다. 9월 25일에 자신 있게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답했다.

박진영은 다양한 서바이벌 심사위원으로 활약한 바, '싱포골드'에서 어떤 가능성을 보고 합류하게 된 것일까. 박진영은 "가수가 노래하는 모습을 너무 많이 봐서 새로운 것을 공감하고 나눌 게 없었다. 하지만 음악이 좋아서 가슴 뛰는 경험을 하고는 싶었다. 그 때 합창을 접하게 됐다. '싱포골드'는 사람 냄새가 나는 사람 이야기를 담고 있다. 특별하지 않은 사람들이 모여 특별해질 수 있다는 걸 보여주는 게 감동 포인트"라 밝혔다.

이어 박진영은 "'K팝스타' 때는 어떤 참가자를 회사로 데려가기 위해 항상 머리가 복잡했다. 모든 걸 일로 했는데, 이젠 일 생각하지 않고 관객으로서 음악을 즐길 수 있어서 신난다. 끝까지 설레며 촬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디션의 명가 SBS가 세계적인 프로듀서 박진영과 함께 선보이는 '싱포골드'는 국내 예능 최초로 '퍼포먼스 합창' 장르를 다룬다. 흔히 봐왔던 정적인 합창이 아닌 파격적인 퍼포먼스까지 더해진 역동적인 합창 무대로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전망이다. 또한, '싱포골드'는 최종 우승팀을 선발하는 것에서 그치지 않고, 우승팀과 함께 세계 합창 월드컵에 도전하는 과정까지 그려내 또 다른 보는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한편 '싱포골드'는 25일 오후 6시 첫 방송된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