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세계대회 향해"…'싱포골드' 박진영→한가인, '합창 어벤져스' 탄생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싱포골드' 박진영 김형석 한가인 리아킴 이무진이 '합창 오디션 어벤져스'로 뭉쳐 새로운 감동과 재미를 전한다.

23일 SBS 새 예능 '싱 포 골드'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정익승 PD, 박진영, 김형석, 한가인, 리아킴, 이무진이 참석했다.

박진영, 김형석, 한가인, 리아킴, 이무진이 23일 SBS 새 예능 '싱 포 골드'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SBS]

이날 박진영은 "'K팝스타' 이후 오디션에서 다시 만나서 반갑다. 'K팝스타'를 함께 했던 스태프들이 다 뭉쳐서 행복하다. 또 내 사부였던 김형석과 만나 행복하다. 정말 즐겁게 녹화를 했다"고 말했고, 김형석은 "우리도 같이 합창하는 느낌이라 감동이 새록새록 밀려오는 경험을 했다. 행복한 경험을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오디션의 명가 SBS가 세계적인 프로듀서 박진영과 함께 선보이는 '싱포골드'는 국내 예능 최초로 '퍼포먼스 합창' 장르를 다룬다. 흔히 봐왔던 정적인 합창이 아닌 파격적인 퍼포먼스까지 더해진 역동적인 합창 무대로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전망이다. 또한, '싱포골드'는 최종 우승팀을 선발하는 것에서 그치지 않고, 우승팀과 함께 세계 합창 월드컵에 도전하는 과정까지 그려내 또 다른 보는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정익승 PD는 "'퍼포먼스 합창 배틀'이라는 타이틀을 붙이는 게 생소하게 느껴질텐데, 이 프로그램이 합창의 다양한 방법을 소개하며 서바이벌 형식을 차용하되 서바이벌로 남지 않았으면 하는 역설적 마음이 있었다. 지난해 하반기 쯤 박진영과 식사를 할 때, ''나 사용법'을 잘 아는 제작진이 자신을 잘 사용해 가슴 뛰는 경험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 때 합창이라는 아이템을 떠올렸다. 팬데믹을 지나 엔데믹으로 가는 시점에서 잃은 게 많은 사람들에게 '뭔갈 해보자'는 마음을 보여주고 싶었고, 음악 중 합창이 그걸 잘 담아줄 수 있을거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정익승 PD는 "오디션 하면 생각나는 클리셰들이 아니라, 따뜻한 이야기와 무대를 꾸미는 분들의 사연을 담아 반짝반짝 빛나게 하고 싶었다. 따뜻하고 좋은 프로그램으로 남길 바란다. 9월 25일에 자신 있게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답했다.

정익승 PD, 박진영, 김형석, 한가인, 리아킴, 이무진이 23일 SBS 새 예능 '싱 포 골드'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SBS]

화려한 MC 라인업 또한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최고의 프로듀서 박진영에 이어 가요계 마이더스 손으로 불리는 국내 최고의 작곡가 김형석, 세계적인 K팝 안무가 리아킴이 심사위원으로, 솔직한 매력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배우 한가인과 MZ 세대 대표 싱어송라이터 이무진이 '싱포골드'만의 독특한 시스템인 '매니지먼트 라인'으로 합류했다.

박진영은 다양한 서바이벌 심사위원으로 활약한 바, '싱포골드'에서 어떤 가능성을 보고 합류하게 된 것일까. 박진영은 "가수가 노래하는 모습을 너무 많이 봐서 새로운 것을 공감하고 나눌 게 없었다. 하지만 음악이 좋아서 가슴 뛰는 경험을 하고는 싶었다. 그 때 합창을 접하게 됐다. '싱포골드'는 사람 냄새가 나는 사람 이야기를 담고 있다. 특별하지 않은 사람들이 모여 특별해질 수 있다는 걸 보여주는 게 감동 포인트"라 밝혔다.

이어 박진영은 "'K팝스타' 때는 어떤 참가자를 회사로 데려가기 위해 항상 머리가 복잡했다. 모든 걸 일로 했는데, 이젠 일 생각하지 않고 관객으로서 음악을 즐길 수 있어서 신난다. 끝까지 설레며 촬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형석은 "합창은 다양한 음악적 기법을 녹여낼 수 있어서 트렌디와 상관 없이 많은 실험을 할 수 있다. 음악들을 들으며 '우리나라에 이렇게 잘하는 팀이 많았어?' 싶었다. 퍼포먼스, 합창이 겸비된 팀이 많다. 어떤 그림이 그려질 지 기대된다"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한가인은 '문명특급', '서클하우스' 등을 통해 털털한 모습을 선보이며 예능계 샛별로 등장했다. 한가인은 "'싱포골드' 출연 걱정되는 부분은 없었다. 'K팝스타' 방구석 1열 팬으로서 모든 시즌을 다 봤다. 이 프로그램을 하지 않으면 집에서 내가 찾아서 볼 것 같았다. 집에서 찾아보느니 제일 좋은 자리에서 제일 좋은 소리로 들어보고 싶은 욕심이 있었다. 나는 팀원과 소통하는 역할이라 음악적 부담이 없다. 그래서 가볍게 와서 즐기고 있다. 많은 분들이 모여 하나의 무대를 만들면 마음이 울리고 눈물이 날 것 같다. 좋은 프로그램이라고 자랑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한가인은 "예능을 거의 안 하다가 처음 하는거라 '한가인에게 이런 모습이 있었어?'라고 생각하실 분들이 있을 것이다. 본의 아니게 숨겼던 내 모습을 많이 꺼내 보여드리고 있다. 중간중간 내 모습이 나올 것 같다"며 솔직한 매력을 예고했다.

박진영은 리아킴에게 적극적으로 러브콜을 해 출연을 성사시켰다고. 박진영은 "리아킴은 원더걸스 데뷔 전 JYP 선생님이었다. 이후 선미 '24시간이 모자라' 안무를 짠 걸 보고 우리가 더 이상 품을 수 없는 분이라 생각해 떠나 보내드렸다. 그리고 '싱포골드'를 할 때 세계대회가 예정돼 있으니 이왕 하는거 우승하면 좋으니까 최강의 팀을 꾸리고 싶었다. 리아킴만 오면 자신 있다고 생각했다"고 비하인드를 전했다.

박진영이 23일 SBS 새 예능 '싱 포 골드'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SBS]

그러면서 박진영은 한가인, 이무진과의 첫 만남과 호흡에 대해 "한가인 이무진은 정말 야무진 분이다. 따뜻하면서 똑똑하고 야무지다. 이 두 분이 출연진들의 멘탈은 너무 잘 챙겨준다. 이무진은 오디션 경험도 있고 솔직하다. 최강의 코치진이라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또 출연진들은 '싱포골드' 심사 기준을 밝혔다. 박진영은 "개인 실력의 평균보다 팀워크와 감동을 더 중요하게 봤다"고 말했고, 김형석은 "상대의 소리를 배려하는 밸런스를 중요하게 봤다"고 밝혔다. 또 리아킴은 "단합을 통해 관객을 매료시킬 수 있는 강렬한 에너지를 본다"고 답했다.

한가인은 남편 연정훈이 출연하는 KBS 2TV '1박2일'과 일요 예능 맞대결을 펼치게 됐다. 한가인은 "난처한 질문이다. 이 사실을 알고 둘 다 급격히 말이 없어졌다. 사랑과 일은 다른 부분이지 않나. 두 프로그램 결이 다르지만 다 사랑해달라. 그래도 팔이 안으로 굽는다. 우리끼리는 '꼭 이기고 싶다'고 말했지만, 남편과 대화가 적어졌기 때문에 두 프로그램 다 사랑해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박진영은 "꼭 이기고 싶다고 말했었다"고 한가인의 반응을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정익승 PD는 "한번도 보지 못한 새로운 결의 무대와 장르를 보여드릴 것 같다. 의미와 볼거리를 챙긴 프로그램을 선보일 수 있을 것 같다"며 기대를 당부했다.

한편 '싱포골드'는 25일 오후 6시 첫 방송된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