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성재 "전역 후에도 철없는 소년…'금수저' 선물같은 작품"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금수저' 육성재가 제대 후 복귀작으로 '금수저'를 택한 이유를 밝혔다.

23일 오후 MBC 새 금토드라마 '금수저'(극본 윤은경, 김은희/ 연출 송현욱, 이한준)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송현욱 PD와 육성재, 이종원, 연우, 한채아, 최대철, 최원영, 손여은이 참석해 작품을 소개했다.

배우 육성재(비투비)가 23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MBC 새 금토드라마 '금수저'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MBC]

육성재는 극 중 금수저 하나로 파란만장한 인생을 겪게 될 이승천 역을 맡았다. 돈도 없고 돈 많은 부모도 없는 가난한 집에서 태어난 대표 흙수저로, 돈 빼고 모든 걸 가진 그는 상위 0.01%만 간다는 자사고인 서울제일고에 진학하게 되면서 계급 사회의 쓴맛을 보고 그곳에서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육성재는 "전작 '도깨비'나 '쌍갑포차'를 보면 말괄량이 같고 밝은 캐릭터를 했다. '금수저' 이승천은 무겁고 진중한 모습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 연기 스펙트럼을 넓혀가고 싶다는 생각에 작품을 선택하게 됐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제대 후 복귀작으로 '금수저'를 택한 육성재는 "저도 뵙고 싶었고 목말랐다. 큰 책임감과 열정을 쏟아부은 작품이다. '금수저'는 제게 2022년도라고 한다. '금수저'만을 위해 열정을 쏟았고 애착이 있는 작품이다. 제게 큰 선물 같은 '금수저'"라고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육성재는 군복무 전후 달라진 부분을 묻자 "식성이 달라졌다"고 웃었다. 그는 "착각 속에 살았다. 어른스러워지고 진중해진 것 같았는데 2개월 지나니 달라진 것 같지 않다. 아직은 철없는 소년이다. 달라진 것이 있다면 너스레가 늘었다고 하더라"고 장난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금수저'는 가난한 집에서 태어난 아이가 우연히 얻게 된 금수저를 통해 부잣집에서 태어난 친구와 운명이 바뀐 뒤 후천적 금수저가 된 인생 어드벤처 스토리다. 동명의 인기 네이버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금수저'는 '빅마우스' 후속으로 이날 밤 9시 45분 첫 방송 된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