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수저' 연우 "육성재·정채연 등 또래들과 연기, 시너지 났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금수저' 연우가 육성재, 정채연 등 또래 배우들과 호흡하며 연기 시너지가 났다고 말했다.

23일 오후 MBC 새 금토드라마 '금수저'(극본 윤은경, 김은희/ 연출 송현욱, 이한준)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송현욱 PD와 육성재, 이종원, 연우, 한채아, 최대철, 최원영, 손여은이 참석해 작품을 소개했다.

배우 연우가 23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MBC 새 금토드라마 '금수저'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MBC]

연우는 유복한 집에서 자란 예쁜 외모와 당돌한 성격을 가진 오여진 역을 맡았다. 가진 것은 많지만 더 많은 것을 갖기 원하는 욕심 넘치는 인물이다.

연우는 "작품에서도 그렇고 매력을 느꼈다. 저와 반대되는 성향의 캐릭터였다. 제가 여진을 하게 된다면 전환점, 스스로 많이 달라질 것 같고 도전이 될 것 같아서 욕심이 났다. 미팅 때 하고 싶다고 했다"고 출연 이유를 전했다.

육성재, 정채연 등 또래배우들과 호흡에 대해 "연기를 하는 것이 편안하면서도 시너지가 났다. 편안하게 연락할 수 있는 친구들이 됐다"고 말했다.

'금수저'는 가난한 집에서 태어난 아이가 우연히 얻게 된 금수저를 통해 부잣집에서 태어난 친구와 운명이 바뀐 뒤 후천적 금수저가 된 인생 어드벤처 스토리다. 동명의 인기 네이버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금수저'는 '빅마우스' 후속으로 이날 밤 9시 45분 첫 방송 된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