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수저' 정채연, 깁스 하고 깜짝 영상…육성재 "빨리 완치하길"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배우 정채연이 제작발표회 깜짝 영상을 통해 깁스한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끌었다.

23일 오후 MBC 새 금토드라마 '금수저'(극본 윤은경, 김은희/ 연출 송현욱, 이한준)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송현욱 PD와 육성재, 이종원, 연우, 한채아, 최대철, 최원영, 손여은이 참석해 작품을 소개했다.

배우 정채연이 '금수저' 제작발표회에서 영상을 통해 근황을 알렸다. [사진=MBC 유튜브 캡처 ]

배우 최원영이 23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MBC 새 금토드라마 '금수저'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MBC]

정채연은 부상으로 인해 제작발표회에 불참했다. 앞서 '금수저' 촬영 도중 계단에서 넘어져 쇄골 골절 진단과 뇌진탕 증세를 보여 치료 중이다.

정채연은 이날 깜짝 영상 편지을 통해 배우들과 제작진, 그리고 시청자들에 인사했다.

육성재는 "정채연 배우는 최고의 분위기메이커였다. 항상 고맙다는 말을 해주고 싶었다. 빨리 완치되서 만나는 날을 기다리고 있다"라며 "덕분에 현장이 밝은 모습으로 마무리 될 수 있어서 고마운 마음이다"고 말했다.

최원영은 "빨리 쾌차했으면 좋겠다. 마음 씀씀이가 예쁘다"라며 촬영장 미담을 꺼냈다. 그는 "현장에서 대기하며 '아 허기진다'는 혼잣말을 한 적 있었는데, 그걸 듣고 차에 있는 '샤인머스캣'을 주더라. 너무 감동 받았다"라고 말했다.

육성재는 "어쩐지 촬영 후반부 되니까 최원영 형이 매일 '허기진다'고 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금수저'는 가난한 집에서 태어난 아이가 우연히 얻게 된 금수저를 통해 부잣집에서 태어난 친구와 운명이 바뀐 뒤 후천적 금수저가 된 인생 어드벤처 스토리다. 동명의 인기 네이버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금수저'는 '빅마우스' 후속으로 이날 밤 9시 45분 첫 방송 된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