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수저' 최원영 "출연 이유 5할은 육성재…영혼의 콤비"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배우 최원영이 육성재를 '영원한 콤비'라고 표현하며 애정을 드러냈다.

23일 오후 MBC 새 금토드라마 '금수저'(극본 윤은경, 김은희/ 연출 송현욱, 이한준)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송현욱 PD와 육성재, 이종원, 연우, 한채아, 최대철, 최원영, 손여은이 참석해 작품을 소개했다.

배우 최원영이 23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MBC 새 금토드라마 '금수저'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MBC]

최원영이 연기하는 황현도는 황태용(이종원 분)의 아버지이자 도신그룹 회장으로, 돈을 위해서라면 물불 가리지 않는 삐뚤어진 욕망을 가진 인물이다. '쌍갑포차' 이후 육성재와 다시 재회하게 됐다.

최원영은 "발칙한 소재에 끌렸다. 소중한 것을 되짚고 생각할 작품이 될 것 같았다"라며 "(출연) 50% 지분은 육성재가 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한다고 했다. 전작에서도 아버지였고, 이번에 또 함께 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최원영은 "제대하기 전 마지막 작품을 하고 제대 후 또 작품을 한다는 것은 보통 인연이 아니다. 전생에 연인 아닌가"라고 말했다.

'영혼의 콤비'라고 표현한 그는 "길면 길고 짧으면 짧은 공백이었는데, 연기가 깊어졌다. 연기적인 유연함이 좋아졌다. 신뢰가 생겼고, 육성재가 하는 작품이라면 언제 어디서든 할 용의가 있다"라며 "안성기-박중훈 선배님 '투깝스'나 '라디오스타'처럼 같이 한다면 좋겠다"고 말했다.

육성재는 "전작에서는 부드럽고 따뜻한 이미지였는데 이번엔 정말 차갑고 무서운 아버지다. 그 따뜻한 아버지나 차가운 아버지나 너무 많은 것을 보고 배울 수 있다. 어깨 너머 보고 배웠다. 디테일하고 제가 놓치는 부분까지 가르쳐주고, 파고드는 모습을 배웠다"라고 말했다. 진행자 박경림이 '어깨 너머 교과서'같은 존재냐고 묻자 "교감 선생님 같은 존재"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금수저'는 가난한 집에서 태어난 아이가 우연히 얻게 된 금수저를 통해 부잣집에서 태어난 친구와 운명이 바뀐 뒤 후천적 금수저가 된 인생 어드벤처 스토리다. 동명의 인기 네이버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금수저'는 '빅마우스' 후속으로 이날 밤 9시 45분 첫 방송 된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