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쪽같은 내새끼' 이혼 앞둔 부부…6세子 분리불안 호소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금쪽같은 내새끼'에 이혼을 준비 중인 부부와 분리불안을 겪고 있는 6세 아들의 이야기가 등장한다.

23일 오후 8시 방송되는 채널A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새끼'에는 소리에 예민하고 유독 엄마에게 집착하는 6세 아들을 둔 부부가 출연한다.

엄마는 "(화장실) 물 내릴 때마다 귀를 막고 저한테 뛰어온다. 그 소리가 잠잠해지면 그때 가서 불을 끄고 온다"고 고민을 토로한다. 이외에도 금쪽이가 환풍기 소리나 차 바람 소리에 예민하지만, 반면 시끄러운 청소기나 드라이기 소리에는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는다고 전한다.

금쪽같은 내새끼 [사진=채널A]

관찰된 영상에서는 분리수거를 하려는 엄마와 떨어지지 않으려는 금쪽이와 동생의 모습이 보인다. 금쪽이는 엄마와 떨어지자마자 거칠게 숨을 몰아쉬며 울음을 터트린다. 급기야 현관문까지 열며 엄마를 애타게 찾는다. 또한 엄마는 "내가 자리를 비웠을 때 아빠에게 영상통화를 걸어서 안심시켜줘야 한다"며 금쪽이의 심각한 분리불안을 언급한다. 이에 오은영은 "금쪽이는 불안한 감정을 다루지 못하고 그러한 상황에 압도되는 아이"라며 "불안을 성공적으로 다뤄야 자기 효능감이 생긴다"고 분석한다. 이어 "엄마가 금쪽이가 보낸 마음의 신호를 잘 알아채지 못하고 받아주지 않는다"며 감정면에서 수용적이지 못한 엄마의 태도를 지적한다.

이어진 영상에서는 아이들에게 저녁을 만들어주는 아빠의 모습이 보인다. 아빠는 금쪽이와 동생에게 시간제한을 두고 "밥을 다 먹지 않으면 간식이 없을 것"이라며 강압적인 태도를 보인다. 또한 아빠는 밥을 먹다 조는 동생에게 "이럴 거면 서서 먹으라"며 숨 막히는 식사 지도를 한다. 이에 오은영은 "부모의 과도한 통제를 받은 아이들에겐 몇 가지 특징이 있다"며 "아이들에게 천 번 만 번 좋은 말로 가르쳐 줘야 한다"고 조언한다. 또한 "부모에게 과도한 통제를 받으며 자란 자녀는 후에 또래 친구를 지적하고 통제하기도 한다"고 덧붙인다.

마지막 영상에서는 말 한마디 나누지 않은 채 의문의 종이를 주고받는 부부의 모습이 보인다. 부부가 작성하는 서류는 다름 아닌 이혼서류. 두 사람은 친권과 양육비 관련해 언쟁을 벌인다. 아이들을 재우고 늦은 밤 대화를 나누는 부부, 이때 잠에서 깬 금쪽이가 화장실에 가고 싶다며 말을 걸지만 엄마는 "아빠와 얘기 중"이라며 "다시 들어가 자라"고 매정한 태도를 보인다. 이에 오은영은 "부모의 이혼은 아이들에게 큰 상처를 남긴다. 따라서 아이들한테 갈 정서적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게 부모로서 노력을 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