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성훈 "딸 사랑이, 사춘기 접어들어...죽겠다 진짜"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격투기 선수 추성훈이 딸 추사랑의 근황을 전했다.

23일 첫방송된 tvN ‘이젠 날 따라와’에는 윤민수, 이종혁, 추성훈, 이동국이 근황 토크를 나누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추성훈은 "사랑이 한국말을 많이 잊어버렸다. 한국 친구 한명도 없고, 못하면 우리나라 사람들 마음이 아플 수도 있지 않으냐. 그것을 많이 걱정했다"고 말했다.

이젠 날 따라와 [사진=tvN 캡처]

이어 "저도 100% 한국어 잘 못 하지만 이 정도 되는 건 부모님께 배운 거다. 부모님께 늘 감사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 저한테도 사랑이에게 그런 걸 줄 시기가 왔다. 한국 문화, 우리나라 말을 조금이라도 다시 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출연 이유를 전했다.

또 추성훈은 “사랑이는 사춘기로 접어드는 시기가 왔다. 죽겠다. 진짜”라고 털어놓기도 했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