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 혜은이 "마린룩 원조스타, 탭슈즈 신고 꽈당 무대 화제"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가수 혜은이가 국내 원조 마린룩 스타였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24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은 아티스트 혜은이 편으로 진행돼 정영주,소란, 나태주, 홍이삭, 정다경, 신승태가 출연한다.

혜은이가 24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에 전설 가수로 출연했다. [사진=KBS 2TV 방송화면 캡처 ]

혜은이는 '외로움이 온다'로 오프닝 무대를 열었다. 여전히 고운 목소리와 심금을 울리는 가창력으로 시작부터 진한 여운을 선사했다. 혜은이는 "정말 좋고 행복하지만 많이 떨렸다"라며 "연습 때 더 잘했다"라고 아쉬움을 전했다.

이날 정다경은 '진짜진짜 좋아해'로 뮤지컬 '캣츠'를 연상 시키는 무대를 꾸몄고, 사랑스러움을 발산했다.

혜은이는 '진짜진짜 좋아해' 당시 패션으로도 큰 화제를 모았다고. 원조 마린룩 스타였다는 그는 "그 노래를 할때 최초로 탭슈즈를 신었다. 생방송 도중에 춤을 추다가 미끄러졌다. 그래서 그 노래가 더 유명해졌다"라며 "정다경을 보니 옛날 제 모습이 생각났다"라고 말했다.

1956년생 혜은이는 1975년에 데뷔해 7080년대 국내 뿐만 아니라 국제적으로 사랑을 받은 원조 한류스타로, '국민여동생'이라는 수식어로 사랑받았다. '제3한강교', '당신은 모르실거야', '진짜진짜 좋아해', '새벽비', '독백', '열정' 등 수많은 히트곡으로 사랑받았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