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분기 실적 하락세 불가피…목표가↓-DB금투


목표주가 8만7000원→8만3000원

[아이뉴스24 고정삼 기자] DB금융투자는 27일 삼성전자의 목표주가를 기존 8만7천원에서 8만3천원으로 내렸다. 글로벌 경기 침체로 메모리 반도체 수요가 감소할 것으로 예측되면서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DB금융투자는 삼성전자의 3분기 매출액을 전년 동기 대비 5.3% 증가한 77조9천억원, 영업이익은 28.3% 감소한 11조3천억원으로 추정했다. 사업 부문별 영업이익 추정치를 살펴보면 반도체 6조7천억원, 디스플레이 1조4천억원, 모바일(IM) 2조9천억원, 소비자가전(CE) 3천억원이다.

DB금융투자는 삼성전자의 목표주가를 기존 8만7천원에서 8만3천원으로 내렸다. 사진은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라인. [사진=삼성전자]

어규진 DB금융투자 연구원은 "3분기 본격적인 메모리 가격 급락이 시작되는 가운데, 글로벌 경기 침체에 따른 세트 업체의 재고 축소 노력으로 출하도 기대치를 하회하며 반도체 부분 부진이 전체 실적 하락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3분기를 기점으로 당분간 삼성전자의 분기 실적 하락세는 불가피할 것이란 전망이다. 삼성전자의 분기 실적 개선은 오는 2023년 3분기부터 이뤄질 것이란 예측이 나온다.

어 연구원은 "업황 부진과 장비 리드타임 증가로 메모리 업체들의 신규 투자도 제한적인 상황"이라며 "공급 증가가 제한적인 상황에서 낮아진 메모리 가격이 출하 증가를 유발하는 내년 2분기 이후 메모리 업황 반등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또한 "삼성전자의 글로벌 인수합병(M&A) 가능성은 실적 이외의 추가적인 주가 모멘텀"이라고 짚었다.

/고정삼 기자(jsk@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