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증권, 기업 대상 '퇴직연금 세미나' 개최


확정금여형 퇴직연금 운용 기업 대상

[아이뉴스24 고종민 기자] 한국금융지주 자회사 한국투자증권이 지난 28일 서울 여의도 본사에서 확정급여(DB)형 퇴직연금 운용 기업을 대상으로 퇴직연금 운용전략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29일 밝혔다.

28일 열린 퇴직연금 세미나에서 홍덕규 한국투자증권 퇴직연금본부장이 강연하고 있다. [사진=한국투자증권]

이번 세미나는 급격한 금리인상으로 금융시장 변동성이 커진 환경에서 기업의 안정적인 DB형 퇴직연금 운용 이해를 돕기 위해 마련됐다. DB형 퇴직연금 담당자가 참석해 각 분야 전문가와 함께 ▲금융시장 불확실성 진단과 대응 ▲하반기 금리전망과 채권 전략 ▲금리인상기 부동산 정책방향과 투자전략 등을 살펴봤다.

과거의 퇴직금 제도와 비슷한 DB형 퇴직연금은 회사 측이 퇴직연금을 운용하고 이에 따른 성과와 손실을 떠안는다. 소속 회사는 근로자에게 정해진 퇴직금을 지급해야 하며 안정적인 운용이 중요하게 여겨진다. 물론 운용 성과에 따른 수익 확보도 가능한 부분이다. 이에 최근 근로자퇴직급여보장법이 개정되며 기업의 운용성과 개선 전략 수립의 필요성이 커졌다.

홍덕규 퇴직연금본부장은 “기업의 퇴직연금 운용 담당자에게 금융시장에 대한 전문적인 현황분석과 정보, 대응 전략을 제공하기 위해 세미나를 마련했다”며 “이런 노력이 기업의 합리적인 퇴직연금 운용과 근로자들의 안정적인 노후 생활 보장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고종민 기자(kjm@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