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정, 일본 팬미팅 개최…아시아 전역 인기 입증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가수 겸 배우 김세정이 인도네시아, 태국에 이어 일본까지 팬들을 만난다.

30일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는 11월 11일 일본에서 'KIM SEJEONG 1st ASIA FANMEETING 2022 SEJEONG'S SESANG DIARY'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김세정 프로필 사진 [사진=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이번 아시아 투어는 서울을 비롯한 인도네시아와 태국 팬미팅을 확정했으나, 팬들의 뜨거운 성원과 쇄도하는 팬미팅 요청으로 일본까지 개최를 확정하며 열기를 더하고 있다.

2016년 데뷔 후 처음으로 개최되는 김세정의 아시아 투어는 그간 팬들이 보내준 큰 사랑과 관심에 보답하고자 개최되는 것으로 그 의미가 더욱 특별하다. 김세정은 오랫동안 기다려온 팬들에게 그동안 볼 수 없었던 다채로운 무대를 준비하는 것은 물론 팬들과 더욱 가까이 소통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팬들에게는 더없이 소중한 선물이 될 전망이다.

김세정은 그간 드라마를 통해 대체불가 매력을 뽐내며 글로벌 팬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지난해 방송된 '경이로운 소문'에서 도하나 역을 맡아 김세정 표 액션을 보여주며 걸크러쉬 매력을 뽐냈으며, 사랑스러움이 한껏 드러났던 '사내맞선'은 당시 넷플릭스 공개 이후 38개국 톱10을 비롯하여, 일본을 포함 21개국 1위를 차지하는 등 글로벌 차트에서 7주 연속 톱 10에 이름을 올려 연타 흥행을 선보이며 아시아 전역에 김세정의 매력을 전했다.

또한 최근 동명 만화를 원작으로 한 일본 드라마 '중쇄를 찍자!'를 리메이크한 '오늘의 웹툰'으로 'K-힐링'을 전하며 일본 팬들의 특별한 사랑을 받았기에 이번 김세정 단독 팬미팅에 대한 현지 팬들의 기대가 더욱 증폭되고 있다.

특히, 김세정은 드라마 뿐 아니라 가수로서도 국내외에서 입지를 견고히 했다. 김세정은 보컬 뿐만이 아닌 작사, 작곡까지 겸한 싱어송라이터로서도 많은 음악 팬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다.

김세정은 지난 23일 오후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열린 '케이팝 페스타(k-pop festa)'에 참여해, '꽃길', '스카이라인', '사랑인가 봐', '집에 가자'등을 열창하며 가수로서의 무대를 선보였으며, 현장에 함께한 팬들은 '김세정짱', '갓세정'이라는 한글 응원문구를 동원하며 떼창으로 함께하는 등 미국에서도 갓세정의 위엄을 보여주었다.

이처럼 김세정은 일본을 비롯 아시아 뿐 아니라 전 세계 팬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으며, 글로벌 스타로서의 입지를 견고히 하고 있기에 이번 첫 아시아 팬미팅 투어에 대한 국내외 많은 팬들의 기대가 모이고 있다.

한편 김세정 아시아 팬미팅 투어 'KIM SEJEONG 1st ASIA FANMEETING 2022 SEJEONG'S SESANG DIARY'의 일본 티켓판매는 9월 30일 1차 오픈된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