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작은 아씨들' 위하준, 멜로+액션 다 되는 올라운드 플레이어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작은 아씨들' 위하준이 시청자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지난 1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작은 아씨들'에서 최도일(위하준 분)은 원령가의 일방적인 공세로 수세에 몰린 오자매의 편에 서며 단숨에 판세를 뒤집는 활약으로 시청자들을 완전히 사로잡았다.

배우 위하준이 드라마 '작은 아씨들'에서 활약했다.  [사진=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
배우 위하준이 드라마 '작은 아씨들'에서 활약했다. [사진=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

원상아를 향해 총을 겨눴지만 푸른 난초 차를 마셔 혼미해지는 정신을 안간힘을 써서 버텨내던 오인주는 결국 원상아의 수하들에 의해 제압당하고 말았다.

절체절명의 순간 오인주가 날린 종이비행기로 과태료 경고를 위해 보안요원이 찾아 왔고, 이 상황을 이용해 소화기로 수하들을 공격하는 기지를 발휘하여 집으로 급습해 오인주를 위기에서 구해냈다.

'오징어게임', '배드앤크레이지' 등, 다양한 작품에서 강렬한 액션 연기로 주목 받았던 위하준은 이번 장면에서는 캐릭터의 성격까지 부여한 액션으로 액션 장인다운 면모를 발휘했다. 짧은 장면이었음에도 기존 작품들에서 보여줬던 액션들과는 달리 강렬하면서도 절제된 동작으로 '최도일'의 캐릭터를 느낄 수 있도록 디테일한 액션 연기를 펼쳤던 것.

정신을 잃어가는 인주의 머리를 무릎에 안고, 화영의 죽음을 알리는 오인주의 슬픈 눈빛을 안쓰럽게 바라보는가 하면, 마침내 그녀가 정신을 잃자, 경동맥을 잡아 확인하며 안도의 눈빛을 보이는 모습은 김고은과의 완벽한 캐미스트리로 애틋한 로맨스의 명장면을 만들어 냈다. 특히 무릎에 안은 인주의 머리를 조심스럽게 쓰다듬는 손길과 걱정과 애틋함 가득한 눈빛은 여심을 흔들며 뜨거운 반응을 불러 일으켰다.

매 회 여심을 설레게 하는 어록을 탄생시키며 도일-인주 커플 팬덤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위하준은 이번회에선 공조 파트너 이상의 감정을 드러낸 대사들로 여심을 흔들었다.

종호로부터 인경이 납치된 것 같다고 연락이 오자, 동생을 구하려 한국행을 감행하려는 인주를 걱정하면서 "잠깐 기다려 줄 수 있어요? 내가 방법 생각해 낼 때까지. 지금은 인주씨도 위험해요. 계획 좀 세우고 가죠. 내가 당장 같이 갈 수가 없어서 그래요." 라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인경을 구하려 그녀가 잠입한 정신병원에 갔다가 고수임의 수하들에게 잡혀 포박당해 있는 오인주를 구출하기 위해 나타나서는 "방법을 생각해 보려고 했는데 생각이 안나서 그냥 왔어요."라며 계획적으로만 움직이는 최도일이 인주로 인해 감정적인 선택을 했음을 보여줬다.

이처럼 위하준은 절대 강자인 원령가의 공세에 수세에 몰리고 있는 오인주와 그의 자매들의 편에 서서 치밀한 두뇌플레이는 물론 고수임의 수하들을 단숨에 쓰러 뜨리는 액션 고수의 모습까지 원령가를 대적할 유일한 인물로 부상하며 청자들의 뜨거운 응원과 기대감을 받고 있다.

한편 10회 예고를 통해 형사들의 총구 앞에 선 최도일의 모습을 공개, '최도일의 생사'에 대한 관심이 폭발하며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작은아씨들'의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작은 아씨들' 위하준, 멜로+액션 다 되는 올라운드 플레이어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