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박한 정리2' 낸시 랭, 무주택 떠돌이 생활 "비울 각오 돼 있어"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신박한 정리2' 낸시 랭이 뒤죽박죽 하우스를 공개한다.

tvN '신박한 정리2: 절박한 정리'(연출 김유곤)(이하. '신박한 정리2')는 조금 더 절박해진 '집'으로 돌아왔다! 나만의 공간인 '집'의 물건을 정리하고 공간에 행복을 더하는 노하우를 함께 나누는 집구석 카운슬링 예능 프로그램.

tvN '신박한 정리2' 낸시 랭이 네 번째 의뢰자로 등장한다. [사진=tvN]

그런 가운데 5일 방송되는 '신박한 정리2' 4회에 팝 아티스트 낸시 랭의 절박한 사연이 공개된다. 무려 5년 간 4번 이사할 만큼 무주택 떠돌이 생활 중이었던 것. 지인의 집에 얹혀사는 관계로 매번 급하게 이삿짐을 싸고 또 언제 이사할지 모르는 절박한 상황이었다.

특히 놔둘 곳이 없어 현관에 방치된 대형 거울은 물론 거실 한 쪽 벽을 차지하는 대형 그림, 엔틱 가구와 소품이 뒤섞인 어수선한 거실, 사계절 옷이 뒤죽박죽 섞여 1년째 방치된 옷방 등 집주인인 낸시 랭조차 뭐가 어디에 있는지 모르는 뒤죽박죽 하우스에 깜짝 놀라워했다.

무엇보다 이영자의 시선을 사로잡은 것은 어수선한 집안 곳곳에 배치된 돌아가신 어머니의 유품. 대학시절 어머니에게 선물 받아 낸시 랭의 손때가 묻은 피아노는 물론 낸시 랭이 태어나기 전부터 어머니가 사용했던 20년 된 시계까지 소중히 간직해온 추억의 물품도 상당했다.

결국 이영자는 "낸시가 못 비우면 우리가 비웁니다"라며 단호하게 대처했고, 이에 낸시 랭은 "많이 비울 각오가 되어 있어요. 제일 중요한 건 비우겠다는 결심인 것 같다"는 말로 달라질 낸시 랭을 예고해 궁금증을 높였다. 과연 지난주 14평의 기적에 이어 낸시 랭의 뒤죽박죽 하우스를 마음의 쉼터로 신박하게 탈바꿈할 수 있을지 기대감이 절로 커지고 있다.

한편 tvN '신박한 정리2: 절박한 정리' 4회는 오늘(5일) 저녁 7시 20분에 방송된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