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27th BIFF] '글리치' 노덕 "전여빈→백주희와 함께, 제겐 행운"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글리치' 노덕 감독이 캐스팅에 만족했다.

6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글리치' 오픈토크 행사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배우 전여빈, 류경수, 노덕 감독 등이 참석했다.

노덕 감독이 서울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넷플릭스 영화 '글리치'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노덕 감독이 서울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넷플릭스 영화 '글리치'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노덕 감독은 '글리치'를 연출하게 된 계기에 "처음 보고 신선하고 새로운 이야기라고 생각했다"라며 "SF를 SF로 다루지 않고 코미디, 미스터리 등으로 다양하게 다룰 수 있는 것도 신비로웠다. 두 여자의 성장담을 담을 수 있어서 흥미진진하게 읽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전여빈 씨와 류경수 씨, 나나, 고창석, 백주희 등 너무 많은 배우분들이 같이 해주셔서 저한테도 행운이었다"라며 "신기하게도 대본을 읽으면서 처음으로 떠올렸던 배우들과 같이 할 수 있어서 연출하는 입장에서는 '이런 작품을 또 만날 수 있을까'하면서 행복하게 작업했다"라고 만족감을 표했다.

한편 '글리치'는 오는 7일 넷플릭스를 통해 만날 수 있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27th BIFF] '글리치' 노덕 "전여빈→백주희와 함께, 제겐 행운"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