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27th BIFF] '욘더' 한지민, 신하균에 사과한 사연 "힘들었을 것"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한지민이 다시 만난 신하균에게 사과를 했었다고 고백했다.

한지민은 7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 야외무대에서 진행된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욘더'(감독 이준익) 오픈토크에서 20년 전 신하균과의 첫 호흡에 대해 "그 당시는 드라마 첫 주연이라 어렵고 당황스러운 거 투성이었다. 대화를 아예 안 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배우 한지민이 7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 야외무대에서 열린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욘더' 오픈토크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배우 한지민이 7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 야외무대에서 열린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욘더' 오픈토크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어 "다시 작품으로 만나기 전에 미용실에서 마주친 적이 있었다. 작품을 많이 할수록 하균 선배님이 떠올랐다"라며 "아무것도 모르고 부족했던 나와 연기하는 것이 힘들었을 것 같아서 사과하고 싶었다. 그 때 사과를 드렸다"라고 고백했다.

또 한지민은 "사과는 예전에 했기 때문에 이번엔 옛날의 두 사람은 없이 다른 사람, 새로운 친구처럼 만나서 즐겁게 촬영했다"라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선배님이 지금은 얌전하게 웃고 있지만 이 공간을 벗어나는 순간 다른 사람이 된다. 농담과 개그를 좋아한다"라며 "카메라 앞에서 원래의 모습을 보여주셨으면 좋겠다. 팬들도 원한다. 한결같이 조용히 과묵하게 계시는데 원래는 재미있다"라고 신하균의 실제 모습을 전했다.

'욘더'는 세상을 떠난 아내로부터 메시지를 받은 남자가 그녀를 만날 수 있는 미지의 공간 '욘더'에 초대받으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죽은 자의 기억으로 만들어진 세계 '욘더'를 마주한 다양한 군상을 통해 삶과 죽음, 영원한 행복은 무엇인가에 대한 근원적 질문을 던진다. 한국 영화를 대표하는 이준익 감독의 첫 번째 휴먼 멜로이자 첫 시리즈로 주목받고 있다.

신하균은 아내의 죽음 뒤 공허한 삶을 이어가는 사이언스M 기자 재현 역을 맡았다. 죽은 아내로부터 의문의 메일을 받고 믿을 수 없는 재회를 하며 그 존재에 대해 혼란스러움을 느낀다.

한지민은 재현의 죽은 아내 이후로 분했다. 암으로 시한부 선고를 받은 그녀는 얼마 남지 않은 살아갈 날보다, 죽음 이후 영원한 행복을 계획한다. 그렇게 선택한 '욘더'라는 낯선 세계로 재현을 이끄는 인물이다.

정진영은 욘더를 창조한 과학자 닥터K 역을, 이정은은 욘더의 관리자 세이렌 역을 맡았다.

'욘더'는 오는 14일 티빙을 통해 공개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27th BIFF] '욘더' 한지민, 신하균에 사과한 사연 "힘들었을 것"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