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스릴러 중 최고" '자백', 파리한국영화제 휩쓴 저력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자백'이 제17회 파리한국영화제에 초청되어 현지 관객들의 호평 세례를 받으며 상영을 마쳤다.

'자백'은 밀실 살인 사건의 유일한 용의자로 지목된 유망한 사업가 '유민호'와 그의 무죄를 입증하려는 승률 100% 변호사 '양신애'가 숨겨진 사건의 조각을 맞춰나가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소지섭과 김윤진, 나나가 열연했다. 7일째 박스오피스 1위를 이어가고 있다.

'자백'이 7일째 박스오피스 1위를 이어가고 있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자백'이 7일째 박스오피스 1위를 이어가고 있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파리한국영화제는 매년 10월 마지막 주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되는 한국영화제로, '자백'은 한국 최고의 화제작을 소개하는 섹션인 에벤느망 섹션에 초청됐다.

프랑스 현지 관객들은 현지 시각 10월 26일, 30일에 이뤄진 '자백'의 2회차 상영 전부 상영관을 가득 채우며 작품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파리한국영화제의 다비드 트레들러 수석 프로그래머는 "수사물을 좋아한다면 '자백'은 꼭 봐야 하는 영화다. 원작을 보았는지 여부와 관계없이 영화에 만족한 분들이 많아 기쁘게 생각한다. 한국 개봉과 동시에 프랑스에서 상영되어 의미가 더 크다"라고 '자백'을 소개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105분간의 러닝타임 내내 그리고 크레딧이 올라가는 순간까지 긴장감을 잃지 않는 자백의 강렬한 흡인력에 사로잡힌 현지 관객들은 "최근 몇 년간 본 한국 스릴러 영화 중 최고",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게 하는 훌륭한 영화", "소지섭 배우의 연기가 일품" 등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