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정려원 '하얀 차를 탄 여자', 샌디에이고영화제 수상 쾌거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정려원 주연의 영화 '하얀 차를 탄 여자'가 샌디에이고국제영화제에서 수상했다.

'하얀 차를 탄 여자'가 제22회 샌디에이고국제영화제(SDIFF) 국제 영화 부문에서 'BEST INTERNATIONAL FEATURE' 상을 수상하며 뛰어난 작품성을 입증했다.

'하얀 차를 탄 여자'가 샌디에이고국제영화제에서 수상했다.[사진=샌디에이고국제영화제]
'하얀 차를 탄 여자'가 샌디에이고국제영화제에서 수상했다.[사진=샌디에이고국제영화제]

지난 7월 제26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서 선공개 되어 관심을 집중시킨 이번 작품은 '코리안 판타스틱 배우상'과 왓챠가 주목한 장편상 수상으로 2관왕을 기록했다. 또 66회 런던국제영화제에서 공식 초청을 받아 전석 매진 기록을 세웠다. 그런 가운데, 샌디에이고국제영화제에서 수상함으로 3관왕의 영예를 안으며 해외에서도 인정받았다.

'하얀 차를 탄 여자'는 피투성이가 되어 작은 병원에 나타난 여자 도경(정려원 분)과 사건의 진실을 좇는 형사 현주(이정은 분)의 이야기를 따라가는 스릴러물로, 정려원은 또 한번 새로운 캐릭터 변신에 성공해 호평을 이끌어냈다.

정려원은 사건의 포문을 연 베스트셀러 작가 도경 역을 맡아 탄탄한 연기 내공을 유감없이 발휘하며 극의 중심을 이끌어나갔다. 그는 무거운 비밀을 감추고 있는 이의 불안정한 모습과 깊고 어두운 내면의 서사를 섬세하게 그려냈다. 또 삶을 향한 결연한 의지까지 한 인물이 가지고 있는 다면성을 심도 있게 풀어내면서 국내외 평단의 극찬을 받았다.

최근 종영된 디즈니+의 오리지널 시리즈 '변론을 시작하겠습니다'에서 캐릭터의 폭넓은 감정선과 다채로운 매력을 완벽히 소화하며 '믿고 보는 정려원'의 명성을 더욱 공고히 했다. 이에 앞으로 정려원이 또 어떤 작품과 캐릭터로 대중을 찾아올지 기대를 높이고 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정려원 '하얀 차를 탄 여자', 샌디에이고영화제 수상 쾌거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