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수저' 연우 "육성재와 진한 키스신 민망, NG 없이 한 번에"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배우 연우가 '금수저' 육성재와 진한 키스신 비하인드를 들려줬다.

연우는 15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소속사 9아토엔터테인먼트 사옥에서 MBC 드라마 '금수저' 종영 인터뷰를 갖고 작품을 마친 소회를 전했다.

연우는 "6개월 동안 사전제작으로 촬영을 마쳤는데, 그 기간 동안 좋은 배우, 제작진과 함께 열심히 만들었다. 애정해주신 분들이 많아서 행복했던 것 같다. 아쉽기도 하고 행복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금수저' 연우 스틸 [사진=MBC]
'금수저' 연우 스틸 [사진=MBC]

지난 12일 종영한 MBC 금토드라마 '금수저'는 가난한 집에서 태어난 아이가 우연히 얻게 된 금수저를 통해 부잣집에서 태어난 친구와 운명을 바꿔 후천적 금수저가 되면서 생기는 일을 그린 작품이다. 흡입력 있는 스토리와 긴장감 넘치는 전개, 개성 있는 캐릭터와 배우들의 열연으로 호평을 받았다.

육성재와 정채연, 이종원 등 또래 배우들이 많았던 만큼 현장 분위기는 화기애애 했다.

연우는 "육성재는 주연 배우인데 남을 잘 챙겨주고, 예능처럼 웃긴 모습도 있다. 정채연은 캐릭터보다 더 밝다. 현장 분위기를 햇살처럼 만들어줬다. 이종원도 굉장히 노력하고 장난도 많이 쳤다"며 다들 분위기메이커였다고 했다.

그는 "저도 원래는 현장에 가면 일부러 밝게 한다. 이번 작품에서는 감독님이 '평소에도 여진의 감정을 유지하고 있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저도 연기하면서 느꼈다. 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집중하기 위해 조용히 있다가 촬영이 끝나고 나면 하하호호 웃고 그랬다. 멀리 떨어져 있었더니 집중이 잘 되더라"고 웃었다.

특히 함께 호흡을 맞춘 육성재에 대해 "잘 이끌어줬다. 연기에 집중할 수 있게 만들어줬다. 장난을 치다가도 신을 찍을 때 집중을 하는데, 고마웠다. 정말 좋은 배우라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고 했다.

연우는 '금수저'에서 육성재와 진한 키스신을 선보여 화제가 됐던 터. 그는 "전작에서는 키스신이 뽀뽀만 하고 끝났는데 진한 키스신은 처음이었다. 너무 어려웠다. 화면에 키스신이 예뻐보이고 각도가 잘 나와야 하는데 어떻게 해야 될지 잘 모르겠더라. 다른 선배님들이 대단하다는 생각을 했다"고 웃었다.

격정 키스신 에피소드를 묻자 "현장에서 엔지가 없었다. 키스신 찍을 때 그날의 마지막 촬영이었다. 오늘 안에 찍어야 한다는 생각이라 빨리 찍었다. 민망함에 NG를 낼 겨를이 없었다. '빨리 끝내고 갑시다'하고 (키스신을) 갔다"고 당시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연우는 "키스신처럼 해내기 어려운 신도 했지만 이번 작품에서는 새로운 감정을 배우는 것들이 많았다. 이별이나 질투에 눈이 멀어서 운전을 하거나, 복합적인 감정신을 많이 했다. 어렵기도 하면서 많이 배웠다"고 말했다.

연우는 연말 시상식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다같이 받았으면 좋겠다. 누구라도 받으면 좋겠지만 내가 받아도 좋을 것 같다"고 활짝 미소 지었다.

한편 연우는 '금수저' 종영 후 휴식을 취하며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