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위표] 유해진x류준열 통했다…'올빼미', 이틀 연속 1위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올빼미'가 이틀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25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올빼미'은 지난 24일 하루 동안 6만6천906명의 관객을 모아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누적관객수는 18만1천485명이다.

'올빼미'가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사진=NEW]

지난 23일 개봉된 '올빼미'는 밤에만 앞이 보이는 맹인 침술사 경수(류준열 분)가 세자의 죽음을 목격한 후 진실을 밝히기 위해 벌이는 하룻밤의 사투를 그린 스릴러 사극으로, 유해진과 류준열의 세 번째 만남으로 기대를 모았다. 또 박명훈, 최무성, 김성철, 안은진 등이 열연을 펼쳤다.

여기에 미장센이 돋보이는 현대적인 사극, 긴장감을 끌어올리는 스릴러 전개 등으로 호평을 얻고 있다. 이에 개봉 첫 날 10만 명이 넘는 관객을 모으며 1위로 출발했고, 이틀 연속 박스오피스 정상을 지켰다. 예매율 역시 1위다.

2위는 '블랙 팬서: 와칸다 포에버'가 차지했다. 같은 날 2만3천434명을 동원해 누적관객수 184만8천659명을 기록했다.

김래원, 이종석, 차은우 등이 열연한 '데시벨'은 2만1천715명을 동원해 3위로 떨어졌다. 누적관객수는 62만3천308명이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