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채은정 "父 진지한 동거 지지, 결혼은 반대"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아침마당' 채은정이 아버지의 연애와 동거는 좋지만 결혼은 반대한다고 밝혔다.

25일 오전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생생토크 만약 나라면'에서는 '엄마의 남자친구'를 두고 이야기를 나눴다.

'아침마당' 채은정 [사진=KBS]

클레오 출신 채은정은 "어머니와 달리 아버지는 나이가 들면 의식주부터 문제가 있다. 친구들과도 뜸해지고 건강에도 문제가 생긴다"라면서 "연애를 동의할 바엔 동거까지 가는 게 좋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다만 결혼은 반대했다. 그는 "결혼제도에 묶이면 새로운 가족의 조합이 생기고, 그러다 헤어지면 많은 법적 문제에 얽혀 아름다운 마무리가 어려워진다. 경제적 상처, 마음의 상처가 생긴다"라면서 "가볍게 헤어질 수 있는 진지한 동거까지는 지지하지만 법적으로 묶이는 결혼은 반대한다"고 전했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