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한영웅' 윤정훈 "박지훈→최현욱에 뜨거워져, 많이 배웠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신예 윤정훈이 '약한영웅'까지, 연달아 화제작을 통해 얼굴을 알리며 시선을 모으고 있다.

윤정훈은 KBS2 '멀리서 보면 푸른 봄', 카카오TV '우수무당 가두심', 넷플릭스 'D.P.', 디즈니+ '키스 식스 센스' 등에 출연하며 주목 받은 신예다. 그런 그가 웨이브 오리지널 드라마 '약한영웅 Class 1'(이하 '약한영웅')에서도 탄탄한 연기를 보여주며 호평을 이끌고 있다.

'약한영웅' 윤정훈이 연기 소감을 밝혔다. [사진=웨이브]

'약한영웅'은 지난 18일 공개 직후 단숨에 웨이브 신규 유료 가입자 견인 1위를 기록하는 동시에 열렬한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윤정훈이 연기한 '이정찬'은 벽산고등학교의 일진이자 영빈(김수겸 분)의 오른팔이다. 그는 연시은(박지훈 분)에게 괜스레 시비를 걸고, 체육시간 힘겹게 달리기하는 그를 따라 하며 장난치는 등 남다른 불량미를 보여준다.

그는 입으로만 싸우다 연시은에게 호되게 혼나는 사건을 통해 파블로프의 개처럼 연시은과 펜을 보면 조건반사적으로 몸을 사리게 된다. 하지만 계속해서 연시은, 안수호(최현욱 분), 오범석(홍경 분)과 얽히며 얄미운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분노를 유발하기도 하고, 때론 통쾌함을 선사하며 극에 재미와 몰입도를 더했다.

윤정훈은 소속사 지킴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배우들이 매 순간 책임감을 갖고 촬영에 임하는 모습에 저 역시 뜨거워졌다. 지훈이, 현욱이, 경이 등 저보다 어린 친구들이지만, 배울 점이 많아 옆에서 보고 많이 배웠다"라고 전했다.

이어 "'약한영웅'을 통해 저 역시 이 친구들과 같이 배우로서 성장통을 느끼고, 한 뼘 성장한 것 같아 기분이 좋다"라며 "작품을 통해 감독님과 좋은 배우들, 그리고 사람들을 얻어 감사한 마음"이라고 밝혔다.

극 속에서 리얼리티를 살린 생동감 넘치는 연기로 얄미운 캐릭터를 완벽 소화한 윤정훈이 앞으로 어떤 연기를 보여줄지 기대감이 더해진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