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人] 홍경 "온 마음 쏟아낸 '약한영웅'…성장통 그리고 싶었다"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온 힘을 다해, 온 마음을 쏟았어요. 내 옆의 사람을 믿고 갈 수 있겠다는 믿음 덕분이었죠."

배우 홍경이 '약한영웅'을 향한 진심을 내비쳤다.

24일 서울 중구 삼청동 한 커피숍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만난 홍경은 "처음 제안을 받고 오랫동안 고민의 시간을 가졌다. 과연 내가 잘 해낼 수 있을까 걱정과 우려가 많았다"라면서 "그럼에도 제작진과 동료배우들이 나를 잘 이끌어준 것 같아 고마운 마음"이라고 했다.

'약한영웅' 홍경 인터뷰 [사진=웨이브]

웨이브 오리지널 드라마 '약한영웅 Class 1'(연출 및 극본 유수민)은 상위 1% 모범생 연시은(박지훈 분)이 처음으로 친구 수호(최현욱 분), 범석(홍경 분)과 함께 수많은 폭력에 맞서 나가는 과정을 그린 약한 소년의 강한 액션 성장 드라마.

드라마에서 범석은 일진들의 표적이 되어온 국회의원 아들. 전학 온 학교에서 시은, 수호를 만나 우정을 쌓아가는 인물이다.

극중 범석은 '방황하는 10대'의 전형적인 모습을 보여준다. 순간의 감정에 치우쳐 수차례 잘못된 선택을 하고 뒤돌아 후회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홍경은 "개인적으로 보기 힘들고, 눈감고 싶은 순간이 많았다"라면서도 "범석의 손을 잡고 최대한 범석의 마음에 다가가려 노력했다"고 에둘러 표현했다.

"범석은 시은과 수호에게 순수한 애정을 쏟은 것 같아요. 하지만 그 안에는 열등감 상실감 등 결핍이 많이 있죠. 성장통을 겪어가는 과정에서 잘못되고 비뚤어진 방식도 보였어요. 하지만 이 조차도 성장하는 과정이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드라마에서 함께 우정을 쌓았던 박지훈, 최현욱 등은 친구를 넘어 서로 긍정적인 에너지를 주고받은 멋진 동료로 거듭났다.

홍경은 "박지훈은 비범하고 성숙한 배우라는 생각을 했다. 시은의 무게를 오로지 어깨로 짊어지고 가는 느낌을 받았다. 최현욱은 본능적이고 즉흥적인 면 이면에 철저히 준비하고 계획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덕분에 많이 배웠다"고 전했다.

한편 '약한영웅'은 2022년 웨이브 유료 가입자 견인 1위를 달성했으며, 아이치이(iQIYI) 미국과 대만, 미주 코코와(KOCOWA)를 통해 공개된 비키(VIKI) 채널에서도 평점 9.9를 기록하는 등 해외에서도 인기를 끌고 있다. 현재 웨이브에서 전편을 볼 수 있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