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자 성폭력' 엑소 출신 우이판, 中서 징역 13년 선고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미성년자 성폭력 의혹을 받고 중국서 체포된 그룹 엑소 출신 크리스(우이판)이 징역 13년 선고를 받았다.

중국 CCTV에 따르면 25일 오전(현지시간) 중국 베이징 차오양구 인민법원에서 우이판의 강간 및 간통 집회 재판이 열렸다. 재판부는 1심에서 우이판에게 징역 13년과 중국 추방을 선고했다.

엑소 전 멤버 크리스가 중국에서 미성년자 성폭력 혐의로 재판을 받았다. [사진=조이뉴스24 포토DB]

재판부는 "우이판의 행위는 강간죄와 난잡한 군중집합죄에 해당하므로 법에 따라 처벌해야 한다"고 판결했다.

앞서 지난해 7월 18일(현지시간) 중국 SNS 웨이보에는 우이판이 면접 및 팬미팅을 빌미로 미성년자들과 성관계를 가졌다는 폭로글이 올라왔다. 폭로글을 게재한 A씨는 "우이판은 성관계마다 피임을 하지 않았고, 연예계 지원도 한 번도 실행하지 않았다. 피해를 입은 미성년자만 7명이 넘는다"고 주장해 파장을 일으켰다.

한편 우이판은 2012년 엑소로 데뷔했으며, 2014년 전속계약 무효 소송을 거쳐 그룹을 탈퇴하고 중국에서 활동해왔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