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결혼지옥', 남편을 아동학대로 신고한 아내 "욕 하며 안경 던져"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오은영 리포트- 결혼 지옥' 최초 남편을 아동학대로 신고한 아내가 출연한다.

19일 방송하는 MBC '오은영 리포트 - 결혼 지옥'에는 남편을 아동학대로 신고했다는 부부가 오은영 박사를 찾아왔다.

'오은영리포트-결혼지옥' [사진=MBC]
'오은영리포트-결혼지옥' [사진=MBC]

이혼이라는 아픔을 겪은 아내와 그 상처까지 사랑하기로 결심한 남편이 만나 달달한 신혼 냄새만 풍길 줄 알았지만, 지금은 갈등이 심해져 숨을 못 쉴 정도라며 고통을 호소했다. 부부가 위태롭게 충돌하는 이유는 아내의 전혼 자녀인 딸아이에 대한 양육관 차이 때문. 심지어 아내가 아이의 새아빠인 남편을 아동학대로 신고했다는 말에 스튜디오는 충격에 빠졌다. 그러나 남편은 아직도 자신을 '삼촌'이라고 부르는 아내의 딸에게 진정한 '아빠'가 되어주고 싶다고 했다.

남편은 2년 전, 아내의 웃는 모습을 보고 한눈에 반했다. 적극적인 구애는 진지한 만남으로 이어졌고 마침내 살림을 합치게 됐지만 문제는 그때부터였다. 남편과 아내 그리고 아내의 전혼 자녀인 7살 딸아이가 한 가족이 되기까지 양육관의 차이로 심각한 갈등을 겪기 시작한 것. 부부는 아이와 놀아주는 방식에서부터 극한 대립을 보였다. 남편은 아이가 너무 예뻐 꼭 끌어안고 똥침 찌르는 장난을 쳤고, 아이는 그게 싫다며 놓아달라고 외쳤다. 아내가 아이를 괴롭히지 말라고 말려도 봤지만, 남편은 아이를 사랑해서 하는 애정 표현이라며 아내의 의견을 인정하지 않았다.

남편은 자신의 애정 표현을 괴롭힘으로 느끼는 아이에게 서운한 감정을 감추지 못했다. 아이와 함께 간 옷가게에서도 이런 서운함은 터져 나왔다. 직원이 "아빠가 입은 옷이랑 잘 어울리나 보자"라고 하자 아이가 곧바로 "아빠 아니거든요"라고 외쳤다. 그 장면을 스튜디오에서 다시 본 남편은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

다음 날, 남편이 혼자 향한 곳은 경찰청이었다. 아내가 남편을 아동학대로 신고했기 때문. 아내는 신고 이유로 안경 사건을 꺼냈다. 아이가 놀다가 남편의 안경을 밟았는데, 화가 난 남편이 아이에게 욕을 하며 안경을 던졌다는 것. 아내는 남편의 폭력적인 행동을 확실히 예방하기 위해 처벌보다 아동학대 교육을 의무적으로 받게 하고 싶었다고 했다. 오은영 박사도 부부간 대화로 풀리지 않는 아이 문제를 공권력의 힘을 빌려서라도 해결하고 싶었던 아내의 절실함을 이해한다며 두 부부를 다독였다.

아이 문제 외에도 부부의 갈등은 계속해서 터져 나왔다. 집에서 친구들과 집들이를 하던 중 남편이 자신의 말을 믿지 않는다며 불만을 토로하는 아내. 자동 녹음된 전화 통화에서 아내가 코를 훌쩍이자 남편이 대뜸 '울었냐?'며 아내를 다그치기 시작한 것. 아내가 "운 게 아니다"라고 설명했지만 남편은 그 말을 절대 믿지 않고 집요하게 물고 늘어졌다. 남편은 아내가 걱정돼서 그런 거라고 했지만 아내는 이를 집착과 통제로 느꼈고, 결국 부부싸움으로 번지고 말았다. 오 박사는 아내가 울었다는 사실의 진위가 아니라 아내의 말을 믿어주지 않는 태도가 가장 중요한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사소한 부분까지도 아내의 말을 의심하는 이 남편을 위한 솔루션은 과연 무엇일지 궁금증을 모은다.

'오은영 리포트 - 결혼지옥'은 19일 밤 10시 30분 방송한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결혼지옥', 남편을 아동학대로 신고한 아내 "욕 하며 안경 던져"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