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종합] '더 패뷸러스' 채수빈x최민호, 패션도 사랑도 '열정' 충만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채수빈과 최민호가 '더 패뷸러스'로 뭉쳤다.

21일 오후 조선 팰리스 서울 강남에서 넷플릭스 시리즈 '더 패뷸러스'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현장에는 배우 채수빈, 최민호, 이상운, 박희정, 김정현 감독이 참석했다.

배우 박희정, 최민호, 채수빈, 이상운(왼쪽부터)이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역삼동 조선팰리스 서울 강남에서 열린 넷플릭스 '더 패뷸러스'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배우 박희정, 최민호, 채수빈, 이상운(왼쪽부터)이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역삼동 조선팰리스 서울 강남에서 열린 넷플릭스 '더 패뷸러스'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더 패뷸러스'는 패션(fashion)이라 쓰고 열정(passion)이라 읽는 패션계에 인생을 바친 청춘들의 꿈과 사랑, 우정을 그린 하이퍼리얼리즘 로맨스다.

'멀리서 보면 푸른 봄', '호텔 델루나', '리갈하이', '미세스 캅 2', '구가의 서' 등에 참여한 김정현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채수빈은 자부심과 열정이 넘치는 명품 브랜드 홍보 대행사 과장 표지은을, 최민호는 매사에 심드렁했지만 사랑과 꿈을 알아가면서 성장해가는 프리랜스 리터쳐 지우민을 연기한다.

또 이상운은 브랜드 Mr. Joseph의 디자이너 조세프 역을 맡았으며, 세계적인 톱 모델 박희정은 슈퍼모델 예선호 역을 맡아 첫 연기 도전에 나선다.

마케터, 포토그래퍼, 디자이너, 모델로서 열정을 불태우고 있는 4인방은 일에 치이고 사람에 깨어져도 서로의 응원과 술 한 잔에 다시 털고 일어난다.

배우 채수빈이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역삼동 조선팰리스 서울 강남에서 열린 넷플릭스 '더 패뷸러스' 제작발표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배우 채수빈이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역삼동 조선팰리스 서울 강남에서 열린 넷플릭스 '더 패뷸러스' 제작발표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이날 김정현 감독은 "처음 대본을 받았을 때 전형적이지 않고 심플하고 쿨하다는 느낌을 받았다"라며 "연출을 하기 위해 그림을 떠올리는데 상상을 하면서 지낸 순간이 행복한 시간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채수빈은 "패션 업계에서도 다양한 직종이 있는데 명품 브랜드 마케터다"라며 "어려서부터 예쁜 것을 좋아하고 알아보는 재능이 있어서 패션에 관심을 가지게 됐다. 이리 치이고 저리 치이면서 열정을 가지고 살아간다"라고 자신이 맡은 캐릭터를 설명했다.

또 "실제 저도 동네 친구 만나는 것이 힐링이다. 대본을 볼 때도, 촬영할 때도 많이 공감이 됐다"라며 "힘들거나 지칠 때 친구들 네 명이 모여서 힐링을 많이 한다. 많이 공감이 됐고 지은이는 행복하겠다 싶더라"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지은의 MBTI는 ENFJ고, 저는 INFP이다. 이 둘이 궁합이 잘 맞는다고 하더라"라고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배우 최민호가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역삼동 조선팰리스 서울 강남에서 열린 넷플릭스 '더 패뷸러스' 제작발표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배우 최민호가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역삼동 조선팰리스 서울 강남에서 열린 넷플릭스 '더 패뷸러스' 제작발표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극 중 포토그래퍼 역할을 맡은 최민호는 "저와는 다른 열정 빼고 다 가진 캐릭터다"라며 "욕심도 없고 목표도 없어 보이지만 속이 깊다. 채수빈이 연기한 지은을 만나면서 많은 감정선이 변하고 성장해간다"라고 설명했다.

'SM 3대 열정'으로 꼽히는 최민호는 "저와 반대로 생각하니까 쉽더라"라며 "하지만 생각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깊이 들어가니 어렵더라. 감독님과 많이 상의를 하고 얘기도 많이 하면서 캐릭터를 그렸다"라고 전했다.

이에 김정현 감독은 "우민의 MBTI는 INTJ다. 민호 씨는 열정 빼고 보면 우민이와 닮았다고 생각했다. 모든 걸 갖추고 있지만 딱히 꿈도 없고 원하는 것도 없다. 열정이 없었는데 열정을 가지게 되고 지은에게 다가가는 변화가 재미있다고 생각했다. 우민의 변화를 보며 응원하고 기대해달라"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민호는 "런웨이 신이 가장 어려웠다"라며 "제 전문 분야가 아니다 보니, 저 다음에 전문 모델 분이 런웨이를 하니 쑥스럽더라. 그 신을 찍을 때는 쑥스럽고 창피했다"라고 고백했다.

배우 박희정이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역삼동 조선팰리스 서울 강남에서 열린 넷플릭스 '더 패뷸러스' 제작발표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배우 박희정이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역삼동 조선팰리스 서울 강남에서 열린 넷플릭스 '더 패뷸러스' 제작발표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이에 박희정에게 팁을 얻은 것이 없느냐는 질문이 나오자 최민호는 "팁을 받고 싶어도 발 밑에도 못 미치기 때문에 받을 수 없었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박희정은 "살짝 봤는데 너무 잘하더라. 그래서 저는 그 다음 신을 준비하러 갔다"라고 최민호를 칭찬했다.

지금은 친해졌지만 첫 만남에서는 네 명 모두가 낯을 너무 가려서 말도 제대로 못했다고. 최민호는 "너무 어색했다. 한 겨울인데도 땀을 삐질삐질 흘릴 정도였다"라며 "감독님이 도와주셨다. 편하게 말 놓고 지내라고 해서 편해졌다. 그 이후에 많이 친해졌다. 감독님도 못 말릴 정도가 됐다"라고 전했다.

이에 김정현 감독은 "네 명이 처음 만났을 때는 어색해서 눈도 못 마주쳤다. 저도 말이 많은 편은 아닌데 혼자 대화를 이끌어가기 힘들더라"라며 "존대를 쓰다가 '말 다 까' 라고 하면서 시작을 했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또 "서로 눈치를 보더니 이상운이 제일 만만한 채수빈에게 '야'라고 하더라"라며 "채수빈 빼고 세 명은 91년생이다. 채수빈은 94년생이고. 그런데 최민호와 박희정은 1991년 12월 9일로 생년월일이 같다. 주민번호 앞자리가 똑같다"라고 밝혔다.

이상운은 리더 역할을 했다는 최민호에 대해 "에너지 메이커였다. 현장에서도 에너지가 넘치다 보니 귀엽게 놀리면서 유쾌하게 이끌었던 것 같다. 든든했다. 알게 모르게 의지를 많이 했다"라고 고마운 마음을 표현했다.

극 중 지은과 우민은 대학 시절 사귀었다가 헤어진 X(전 연인)지만 여전히 썸과 우정 사이의 경계를 넘나들며 묘한 긴장감을 더한다. 우민의 소꿉친구인 선호와 지은이 모든 고민을 시시콜콜 털어놓는 단짝 조세프는 그런 둘에 직언을 날리면서도 응원하고 지켜본다.

배우 최민호와 채수빈이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역삼동 조선팰리스 서울 강남에서 열린 넷플릭스 '더 패뷸러스'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배우 최민호와 채수빈이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역삼동 조선팰리스 서울 강남에서 열린 넷플릭스 '더 패뷸러스'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이에 채수빈과 최민호의 호흡이 중요한 지점으로 여겨진다. 최민호는 채수빈에 대해 "너무 착하다. 배려도 많이 해준다"라며 "추운 겨울에 촬영을 많이 했는데 힘든 기색 안내고 해서 배우고 본받았다.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다"라고 전했다.

또 채수빈과의 진한 스킨십 장면에 대해선 "많은 분들이 우리 작품을 봐주셨으면 하지만 제 가까운 절친분들은 안 봐줬으면 하는 마음이 있다. 감독님이 잘 찍어주셔서 감사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채수빈 역시 "이번 작품을 통해서 (최민호와) 처음 호흡을 맞췄는데 현장에서 에너지 넘치고 활력소가 되어주는 인물이었다"라며 "힘들거나 할 때도 남 챙기기 바빠서 좋은 사람이라고 생각했다. 좀 더 편하고 재미있게 촬영했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스킨십 촬영은 어색했다고 쉽지 않았다고. 채수빈은 "대본 읽었을 때부터 찍을 때까지 걱정을 많이 했다"라며 "저도 많은 분들이 우리 작품을 사랑했으면 좋겠지만 가족이나 친한 지인은 스킵해서 봐주셨으면 한다"라고 당부했다.

'더 패뷸러스'는 오는 12월 23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종합] '더 패뷸러스' 채수빈x최민호, 패션도 사랑도 '열정' 충만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