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미스터트롯2' 공정성 논란…주영훈 "사견·친분으로 좌지우지 불가"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미스터트롯2' 주영훈이 가요계 고정관념이 무너졌다고 털어놨다.

TV CHOSUN '미스터트롯2-새로운 전설의 시작' 본선 1차전 '장르별 팀 미션'부터 마스터석을 채운 주영훈이 합류 소감을 전했다.

그는 "우리나라는 음악에 익숙한 문화를 가지고 있고, 수많은 오디션 프로그램이 성행했다"면서 "특히, '미스터트롯2'는 이전 시즌 '임영웅'이라는 초대형 스타를 탄생시킨 만큼 국민적 관심이 굉장히 뜨겁다. 또한, 새로운 국민 가수의 탄생을 기다리는 시청자들의 눈높이와 기대가 반영되고 있어 마스터로서 조심스러운 면도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미스터트롯2 주영훈 [사진=TV조선]
미스터트롯2 주영훈 [사진=TV조선]

그는 심사기준으로 공정성을 꼽았다. 그는 "전 국민이 지켜보고 있는 경연이라면 더더욱 특정 개인의 의견에 의해서 결과가 좌지우지되거나 친분에 의해서 결정될 수 없다"면서 "음악 활동을 하고 있는 이번 시즌 참가자라면, 마스터 중 단 한 명과도 인연이 없는 사람은 없다. 이것은 활동 영역에서 오는 불가피한 상황이지, 공정성의 문제는 아니라고 본다. 마스터로서 누군가를 탈락시켜야 할 경우 타당한 이유와 그것을 납득할 수 있게 설명할 수 있는 능력을 바탕에 두고 판단한다"라고 전했다. 이는 앞서 '미스터트롯2' 마스터와 출연진의 관계로 불거진 공정성 논란에 대한 대답이기도 하다.

이어 그는 음악의 확장성에 중점을 두고 심사하겠다고 전했다. 그는 "임영웅, 영탁, 김호중, 장민호 등이 '미스터트롯'을 통해 알려지고 많은 사랑을 받고 있지만, 그들은 이제 트롯을 넘어 더욱 폭넓은 음악을 하고 있다"며 "이번에도 그런 스타들이 탄생해서 앞으로 전 세대가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음악들로 균형감 있는 차트가 만들어지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그는 참가자들의 실력을 칭찬하기도 했다. 그는 "예전엔 외모가 좋은 사람들은 상대적으로 노래가 약하다는 것이 정설이었는데, 이것이 '미스터트롯' 이후 깨진 것 같다"며 "저 역시 지금까지 가요계 생활하면서 갖고 있던 고정관념이 이번 '미스터트롯2'를 보면서 다 무너졌다. 자신의 꿈을 향해 굳은 의지를 가진 사람은 외모든 환경이든 모든 것을 다 뛰어넘어 해내고 만다는 것을 이번에 더욱 깨달았다"고 전해 기대감을 자아냈다.

"대학부가 가장 관심이 많이 가고, 대디부의 무대도 흥미롭게 지켜봤다. 개인 중에는 프리랜서 아나운서 김용필이 인상 깊다. 참가자 중 제일 고령자라는 점이 고무적이고, '반박 할 수 없을 정도로 잘하는 사람은 언제 무대를 밟든 살아남는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김용필의 어마무시한 관록과 남다른 발성, 목소리 톤이 매우 매력적이다. 눈여겨보고 있다."

매주 목요일 밤 10시 방송.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미스터트롯2' 공정성 논란…주영훈 "사견·친분으로 좌지우지 불가"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