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일타스캔들' 측 "방송전 현우진 자문…게시글 논란, 제작진 관련無"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일타스캔들' 자문을 한 '현실 일타강사' 현우진이 허위사실에 분노했다. 이에 대해 '일타스캔들' 측은 "현재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이야기는 제작진과 관련 없는 사실 무근"이라고 선을 그었다.

16일 현우진은 tvN '일타스캔들'과 관련된 허위사실을 주장한 네티즌을 고소한다고 밝혔다. 이 네티즌은 '현우진이 초기 제작진의 자문 부탁 땐 거절했다가 정경호 캐스팅 이후 자문을 맡았다'고 주장했다.

'일타스캔들' 포스터 [사진=tVN]
'일타스캔들' 포스터 [사진=tVN]

이에 대해 현우진은 "앞으로는 수업과 관련 없는 방식으로의 자문·문의·경험 공유 등은 절대로 하지 않을 것"이라며 "좋은 마음으로 진행한 자문이었는데 결국엔 인터넷 쓰레기들이 의지를 꺾어버렸다. 방송출연은 당연히 없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작가, 제작사 등 관계자 모두에게 본격 이의 제기 및 정황에 대한 서면을 받겠다. 역시 경험은 돈 주고 사는 게 맞는데 무료여서 이런 일이 발생한듯하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일타 스캔들' 제작진은 관련 논란에 대해 "제작진과 관련없다"고 선을 그었다.

'일타 스캔들' 측은 "캐스팅 및 촬영 등 본격 제작이 진행되기 전 대본 집필 단계에서 여러 학원 관계자 및 강사님들께 인터뷰를 진행해 도움을 받았다. 현우진 선생님도 바쁘신 일정임에도 불구하고 인터뷰를 통해 도움을 주신 바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일타 스캔들'은 사교육 전쟁터에서 펼쳐지는 국가대표 반찬가게 열혈 사장과 대한민국 수학 일타 강사의 달콤 쌉싸름한 로맨스를 그린 작품. 전도연, 정경호가 출연한다.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10분 방송.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일타스캔들' 측 "방송전 현우진 자문…게시글 논란, 제작진 관련無"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