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옳이, 서주원 밥상 몇번 차려줬냐" 지인 추정 댓글, 논란 재점화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유튜버 아옳이가 전남편 서주원의 불륜 및 외도로 이혼했다고 밝힌 가운데 서주원의 지인으로 추정되는 이가 댓글을 달아 논란을 키우고 있다.

아옳이는 지난 1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그동안 하지 못했던 이야기. 이제 말씀드려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아옳이, 서주원 [사진=아옳이 인스타그램]

영상에서 아옳이는 전남편 서주원이 수차례 외도를 해 지난해 합의 이혼했다고 밝혔다.

이후 해당 영상에 서주원의 지인으로 추정되는 한 네티즌이 아옳이를 탓하는 댓글을 달았다. 이 네티즌은 "아옳이님 결혼 생활 4년간 남편 밥상 몇 번이나 차렸나. 이혼의 시작이 남편의 바람기였나. 유튜브 출연하는 것 너무 싫다는 서주원과 계속 싸우지 않았냐"고 물었다.

이 네티즌은 "서주원이 만나자고 애원할 때는 쳐다보지도 않더니 하트시그널 나가 인기 얻자 그 때부터 만나주고 결혼했다. 결혼해서 서주원을 (유튜브에) 출연시키면서 유튜브도 잘 된 것 아니냐"며 "유튜브에서 착하고 밝게 보여지는 모습의 실제 성격도 아는 저로서는 이 영상을 보니 서주원이 바보같고 너무 멍청하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많은 이들은 이 댓글을 단 네티즌을 서주원의 어머니 지인으로 추정하며 "결혼하면 아내가 항상 밥을 차려줘야 하나", "서주원이 아옳이의 금전적 투자를 받아 레스토랑을 차렸는데 밥까지 차려줘야 하는건가" 등 날 선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서주원은 이번 사태와 관련해 아무런 입장을 밝히고 있지 않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