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원 손보협회장 "미래 새로운 위험 보장 강화"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손해보험업계가 반려인구 증가에 발맞춰 맞춤형 반려동물보험(펫보험) 개발 지원을 적극 추진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정지원 손해보험협회장은 19일 신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위험보장이라는 손해보험의 본질적 가치를 강화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게 중요하다"며 주요 과제를 이야기 했다.

정지원 손해보험협회장이 19일 신년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사진=손해보험협회]
정지원 손해보험협회장이 19일 신년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사진=손해보험협회]

우선 반려동물을 키우는 인구가 늘어나면서 반려동물보험(펫보험) 활성화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현재 펫보험 시장은 동물병원별로 진료용어가 다르고, 진료비 편차도 커서 보험료 산정 및 손해율 관리가 어려운 상황이다. 손보협회는 반려동물의 '웰리빙' 지원을 위한 제도개선 및 상품개발을 지원하기로 했다.

또한 진료데이터 집적을 위해 보험금 지급통계를 재정비하고 해외통계를 확보, 다양한 보험상품 개발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펫보험 가입 시 보험사와 제휴된 동물병원에서 사용할 수 있는 쿠폰(리워드)을 제공해 반려동물의 건강관리 지원은 물론 보험 가입률을 끌어올리는 방안도 추진한다.

손보협회는 지자체가 가입하는 시민안전보험의 보장항목도 정비할 계획이다. 우선 이태원 참사와 같은 다중밀집 인파사고 등 사회재난으로 발생하는 광범위한 피해를 보장할 수 있도록 시민안전보험에 사회재난 특약을 이달 중 신설할 방침이다.

시민안전보험이 15세 미만 미성년자의 사망도 보장할 수 있도록 현재 국회 발의된 상법 개정안 통과도 지원하기로 했다.

협회는 이밖에 손해보험사들이 고유의 디지털 생태계를 구축할 수 있도록 '마이페이먼트업'을 손보사가 영위할 수 있도록 하고, 인슈어테크(보험과 기술의 합성어)를 활용한 보험서비스 개선도 지원하기로 했다.

정 회장은 "미래 변화에 맞춰 새로운 손해보험 시장을 실현함으로써 손해보험업계가 소비자의 든든한 디딤돌이 되겠다"고 말했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