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더글로리' 임지연, 송혜교 편지에 "그래 해봐 어디 한번" 도발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더 글로리' 송혜교의 마지막 편지에 임지연이 답을 보냈다.

넷플릭스 측은 23일 공식 유튜브 채널과 인스타그램에 '더 글로리 스페셜 영상: 그리운 연진에게'라는 제목의 파트2 예고 영상을 공개했다. 넷플릭스 측은 "아주 오래된 그 끝을 마주하는 순간"이라며 '더 글로리' 파트2를 소개했다.

'더 글로리' 스페셜 영상이 공개됐다. [사진=넷플릭스]
'더 글로리' 스페셜 영상이 공개됐다. [사진=넷플릭스]

해당 영상에는 문동은(송혜교 분)이 학폭 가해자인 박연진(임지연 분)에게 쓴 마지막 편지 내용이 담겼다.

"그리운 연진에게"라고 운을 뗀 문동은은 "매일 생각했어 연진아. 난 너를 어디서 재회해야 할까? 널 다시 만났을 때 너의 이름을 잊고 너의 얼굴을 잊고 누구더라? 제발 너를 기억조차 못 하길"이라고 말했다.

이어 "남의 고통에 앞장서던 그 발과 나란히 걸은 모든 발. 남의 불행에 크게 웃던 그 입과 입 맞춘 모든 입. 비릿하던 그 눈과 다정히 눈 맞춘 모든 눈. 조롱하고 망가뜨리던 그 손과 손잡은 모든 손. 그리고 그 모든 순간에 기뻐하던 너의 영혼. 난 거기까지 가 볼 작정이야, 연진아"라고 전했다.

또 문동은은 "내가 추는 춤 아직도 보고 싶기를 바라, 연진아. 물론 망나니 칼춤이겠지만 말이야"라며 "죽이고 싶었던 나의 연진아. 이게 내 마지막 편지야"라고 밝혀 강렬함을 안겼다.

송혜교와 임지연은 해당 영상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란히 업로드했다. 특히 임지연은 "그래, 해봐. 어디 한번. 파이팅"이라고 박연진으로서 문동은을 향해 답을 전해 눈길을 모았다.

해당 영상에는 문동은의 마지막 편지 외에도 파트2를 기대케 하는 내용이 살짝 담겨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문동은은 "그렇게 웃지마!"라고 소리치며 분노를 터트리거나 땀에 젖은 채 누군가를 노려본다. 또 머리핀을 든 박연진의 의미심장한 미소, 박연진에게 소리 치는 하도영(정성일 분), 눈물을 쏟거나 누군가에게 달려드는 주여정(이도현 분) 등 강렬하게 휘몰아치는 스토리가 예고되어 파트2에 대한 궁금증이 한층 더 커지고 있다.

'더 글로리' 파트2는 오는 3월 10일 공개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더글로리' 임지연, 송혜교 편지에 "그래 해봐 어디 한번" 도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