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서인영 "예비신랑 좋아서 혼인신고 먼저…기 못 펴고 산다"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가수 서인영이 예비 신랑과의 러브 스토리를 공개했다.

서인영은 지난 24일 오후 10시 방송된 TV조선 '화요일은 밤이 좋아'(이하 '화밤')에 출연, 달콤한 연애 이야기와 특급 무대로 안방극장을 뒤흔들었다.

'화요일은 밤이 좋아' 서인영이 출연해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사진=TV조선]
'화요일은 밤이 좋아' 서인영이 출연해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사진=TV조선]

'화밤' 설 특집 '한가족 대잔치'에 출연한 서인영은 '분홍 립스틱' 무대로 포문을 열었고, 사랑스러운 목소리와 상큼한 미소로 설렘을 불러 모았다. 서인영은 “지금 결혼 준비로 정신이 없다. 오늘은 다 버리고 왔다"라며 “예비 신랑은 제가 서인영인 걸 몰랐다고 하더라. 성격이 너무 마음에 들었다. 저랑 정반대다"라며 핑크빛 스토리를 전했다.

이어 서인영은 “(제 마음이 변할까 봐) 혼인 신고를 먼저 했다. 살면서 기를 못 펴고 있다. 제가 신랑한테 진다. 이 승부욕을 풀 데가 없다, 그래서 오늘 풀어야 한다"라며 불꽃 튀는 승부를 예고했다.

첫 번째 대결 상대로 지목된 서인영은 심수봉의 '사랑밖에 난몰라'를 선곡, “오빠 잘 보고 있지? 오늘 조숙하려고 노력하고 있어, 무대 잘할게"라며 무대에 앞서 예비 신랑을 향한 메시지를 잊지 않았다. 본격 무대에서 서인영은 탄탄한 보컬로 귀를 사로잡았고, 진심이 느껴지는 감정을 곡에 녹여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서인영은 첫 무대부터 100점을 기록하며 놀라움을 자아냈고, “이 곡이 의미가 있다. (예비 신랑) 처음 만났을 때 노래방 가서 이 노래를 불러줬다. 추억의 노래인데 망칠까 봐 걱정했다. 오빠 나 이겼어, 잘했지?"라며 애교 가득한 새 신부의 진심을 드러냈다.

한편, '화밤'을 통해 대중을 만난 서인영은 오는 2월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서인영 "예비신랑 좋아서 혼인신고 먼저…기 못 펴고 산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