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견니' 시백우, 오늘(25일) 입국…가가연·허광한과 첫 내한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상견니' 시백우가 하루 먼저 내한한다.

영화 '상견니' 측에 따르면 시백우는 25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다. 가가연과 허광한은 26일 오전 한국을 찾는다.

'상견니' 시백우가 25일 내한한다. [사진=오드]

'상견니'는 2009년, 리쯔웨이와 황위쉬안이 우연히 만나 묘하게 가슴 설레는 기시감을 느끼면서 시작되는 멀티버스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와는 다른 세계관을 담는다고 알려져 개봉 전부터 큰 관심을 모았다.

12월 24일 가장 먼저 개봉된 중국에서는 27일 만에 박스오피스 4억 위안(한화 약 728억 원)을 돌파했다. 또 대만에서는 개봉 23일 만에 '초 흥행작'의 기준이라는 1억 대만 달러의 벽을 넘어 '상견니 열풍'을 일으켰다.

이에 주인공 3인방 가가연, 허광한, 시백우는 메인 프로듀서 마이정, OST 가수 손성희와 함께 한국을 방문한다. 이 3인방이 완전체로 내한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들은 26일부터 28일까지 무대인사, 기자간담회 등 공식행사를 진행한다.

'상견니' 세 배우가 완전체로 내한한다. [사진=오드]

특히 26일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될 무대인사 5회차는 예매 오픈 단 1분 만에 전석 매진을 기록했다. 이에 놀란 배우들의 감사함을 담아 무대인사 행사가 긴급 추가 편성됐고, 두 번째로 예매 오픈된 CGV 왕십리, CGV 영등포,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의 무대인사도 단 2분 만에 전석 매진 됐다.

이와 함께 '상견니'는 개봉 주 신작 예매율 1위에 등극한 것은 물론 개봉 당일인 25일 '아바타: 물의 길'을 이어 전체 예매율 2위에 등극하며 '상견니' 신드롬을 예고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