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팩트 출신' 서울, 본명 박제업으로 활동명 재변경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가수 서울(seowool)이 활동명을 본명 박제업으로 변경했다.

서울은 25일 정오 자신의 SNS를 통해 "그동안 팬분들께서 검색에 대한 부분에 있어서 어려움이 크다고 하셨고, 저 또한 활동명에 대한 고민을 많이 해왔다"라며 활동명을 서울(seowool)에서 박제업으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박제업 관련 이미지 [사진=케이에이치컴퍼니]

이어 "회사와도 심도 있게 생각을 해보고 내린 답"이라며 "팬분들께서 그동안 저의 활동에 있어서 더 쉬운 서치와 그동안 해왔던 제 활동들을 더 쉽게 찾으실 수 있도록 했다"라고 변경한 이유에 대해 덧붙여 설명했다.

끝으로 서울은 "혼란스럽게 해드려서 죄송하며, 앞으로 박제업으로서 더 좋은 활동을 보여드리겠다"라고 다짐했다.

박제업은 5인조 아이돌 그룹 임팩트에서 제업으로 데뷔, 팀의 메인보컬로 활약했다. 이후 지금의 서울이라는 예명으로 솔로 활동을 시작했다.

활동을 시작한 이후 서울은 지난해 10월 V.O.S 최현준이 선물한 '낮의 별[Daystar]'이라는 곡으로 정식으로 데뷔해 발라드 가수로서 첫발을 내디뎠다. 당시 '낮의 별[Daystar]'은 최현준이 선물한 곡뿐 아니라 송가인의 조카 배우 조은서가 출격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낮의 별[Daystar]'은 이별을 후회하는 한 남자의 이야기로, 서울의 독보적인 미성의 보이스와 가창력으로 대중들의 공감대를 자극하는 곡이다. '낮의 별[Daystar]'로 서울은 독보적인 감성과 가창력으로 지난해 가을 리스너들의 플레이리스트를 책임졌다.

한편 활동명을 변경한 박제업은 다양한 활동으로 대중을 만날 예정이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