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될까' 강소라-장승조, 풋풋한 대학생 변신…'심쿵' 비주얼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남이 될 수 있을까' 강소라와 장승조가 풋풋한 대학생 비주얼을 뽐냈다.

25일 지니 TV 오리지널 드라마 '남이 될 수 있을까'(연출 김양희/작가 박사랑) 측이 강소라, 장승조의 설렘 가득한 콘서트 데이트 스틸을 공개했다.

'남이 될 수 있을까' 스틸 [사진=KT스튜디오지니]

이날 공개된 스틸은 오하라(강소라 분)와 구은범(장승조 분)의 대학생 시절, 콘서트장에서의 첫 데이트 순간을 포착했다. 콘서트를 관람하면서 감미로운 음악, 달콤한 분위기 속에서 온통 서로에게 모든 신경을 쓰고 있는 것 같은 모습을 담앗다. 콘서트장 앞에서 수줍게 미소를 지으며 기념사진을 찍고 있는 모습은 심쿵 그 자체로 시청자들의 연애 세포를 자극할 예정이다.

풋풋한 대학생으로 완벽 변신한 강소라와 장승조의 모습도 눈길을 끈다.

이날 방송에서는 오하라와 구은범이 기서희(박정원 분)의 양육권 변경 소송에서 각각 피고, 원고 쌍방 대리를 맡게 되면서 벌어지는 불꽃 튀는 소송 전쟁이 방영될 예정이다. 기서희는 은범의 첫사랑이자, 하라와 은범을 이혼하게 만든 결정적 장본인. 이에 하라와 은범이 각각 피고, 원고 측 소송 대리인을 맡아 치열한 법적 공방전을 펼칠 예정으로 호기심을 자아낸다.

지니 TV 오리지널 드라마 '남이 될 수 있을까'는 25일 지니 TV, 티빙에서 공개되며, ENA 채널에서 밤 9시 방송된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