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끼' 장근석, 5년만 복귀 "거친남자 표현…절제하며 연기"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배우 장근석이 '미끼'로 5년만에 복귀하는 소감을 전했다.

25일 오후 서울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진행된 쿠팡플레이 오리지널 '미끼'(극본 김진욱 연출 김홍선) 언론시사회에서 장근석은 "오랜만에 컴백하는 작품이라서 어떤 모습의 나를 보여드릴 수 있을까 고민하다가 구도한 캐릭터를 만나게 됐다"라고 전했다.

배우 장근석이 25일 오후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쿠팡플레이 시리즈 '미끼' 기자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배우 장근석이 25일 오후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쿠팡플레이 시리즈 '미끼' 기자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어 "지금까지 내가 갖고 있던 뻔했던 모습에서 탈피하고, 새로운 도전이지 않을까 생각했다"라면서 "수염도 길러보고 거친 남자를 표현해보려고 절제도 많이 했다"고 덧붙였다.

장근석은 강력 범죄 수사팀의 구도한 팀장 역을 맡았다. 변호사 출신 형사라는 독특한 이력의 소유자다.

장근석의 복귀는 군 입대기간을 포함해 총 5년 만이다. 장근석은 "이렇게까지 시간이 흐를지 몰랐다. 그 시간의 기다림이 헛되지 않게 내가 소중하게 품었던 대본이 '미끼'인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미끼'는 유사 이래 최대 사기 사건의 범인이 사망한 지 8년 후, 그가 살인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되면서 이를 둘러싼 비밀을 추적하는 범죄 스릴러 드라마.

'미끼' 파트1은 총 6화로, 27일 오후 8시부터 매주 2회씩 공개한다. 파트2는 올해 상반기 중 공개된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