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끼' 장근석 "뻔한 모습 부수고 싶었다…5년 기다림의 결과"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배우 장근석이 '미끼'를 통해 "나를 한번 부셔보고 싶었다"고 전했다.

25일 오후 서울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진행된 쿠팡플레이 오리지널 '미끼'(극본 김진욱 연출 김홍선) 언론시사회에서 장근석은 "뻔했던 장근석을 부수고 새로운 나를 뽑아내고 싶었다"라면서 "'이태원 살인사건'에 출연하던 당시 '저 친구가 저런 연기도 하네'라는 평가를 받은 적 있는데 그 카타르시스를 다시 한번 느껴보고 싶었다"라고 했다.

배우 장근석이 25일 오후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쿠팡플레이 시리즈 '미끼' 기자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어 "5년 간 기다림, 인고의 시간의 결과이자 목표"라고 '미끼'의 의미를 전했다.

'미끼'는 유사 이래 최대 사기 사건의 범인이 사망한 지 8년 후, 그가 살인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되면서 이를 둘러싼 비밀을 추적하는 범죄 스릴러 드라마.

장근석은 강력 범죄 수사팀의 구도한 팀장 역을 맡았다. 변호사 출신 형사라는 독특한 이력의 소유자다.

장근석은 "짜임새 있는 대본을 홀린듯이 읽어내려간 기억이 난다. 생각보다 이야기들이 굉장히 세밀하고 촘촘하게 박혀서 표현됐다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예상범위를 벗어나는 것 같다. 손에 땀을 쥐면서 같이 사건을 쫓아가 주시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미끼' 파트1은 총 6화로, 27일 오후 8시부터 매주 2회씩 공개한다. 파트2는 올해 상반기 중 공개된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