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발? '트롤리' 이후 머리 기를 것" 김현주, 소처럼 일하는 이유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김현주가 끊임없이 일하는 이유와 함께 헤어스타일 변화를 예고했다.

김현주는 25일 서울 종로 소격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진행된 넷플릭스 영화 '정이'(감독 연상호) 인터뷰에서 현재 관심사에 대해 "손으로 만드는 것, 악기 연주 하는 것, 그리고 몸이 커져서 몸을 줄이는 것"이라고 밝혔다.

배우 김현주가 넷플릭스 영화 '정이'(감독 연상호)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넷플릭스]

또 "작품의 내용 영향으로 어떻게 하면 가장 인간답게 잘 살 수 있는지에 대한 생각을 하게 되는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김현주가 생각하는 '가장 인간답게 잘 사는 법'은 "완전하지 않고, 불안정한 것"이라고 한다. 김현주는 "제 스스로 마음의 짐을 내려놓았다. '완벽하지 않고 실수해도 된다' 그런 생각을 가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현재 방영 중인 SBS 월화드라마 '트롤리' 촬영을 하면서 후배 정수빈에게도 비슷한 얘기를 했다고. 그는 "'너무 잘하려 하지 말고 애쓰지 않아도 된다. 그런데 너는 애를 쓸 때다. 그렇지만 조금 시간이 지나면 그러지 않아도 된다고 생각할 것'이라는 얘기를 했다"라고 선배로서 전한 조언을 고백했다.

김현주는 OCN '왓쳐', JTBC '언더커버', 넷플릭스 '지옥'을 비롯해 '정이', '트롤리'까지 단발 머리로 캐릭터를 연기해왔다. 이에 대해 김현주는 "단발을 고집하는 것이 아니라 쉬는 시간이 없다 보니 기르지 못했다"라며 "'트롤리' 후 기르고 있는 중이다. 현재 촬영 중인 '선산'은 다른 스타일로 나온다"라고 전했다.

헤어스타일 변화도 주지 못할 정도로 '소'처럼 일을 하고 있는 김현주다. 그 이유를 묻자 김현주는 "일에 대한 욕심이 많다. 지금 아니면 후회할 것 같다"라며 "예전에는 시간이 아까운지 몰랐다. 일하는 것이 싫고, 나에게 시간을 주고 싶었다. 그런 시간을 충분히 줬으니까 더 나은 필모그래피를 쌓고 싶다는 생각도 들고, 후회가 남지 않게 작품을 하고 싶다. 그런 마음들이 어느 순간부터 자연스럽게 생겼다"라고 고백했다.

또 "저는 실패에 대한 두려움이 강한 사람이다. 도전이나 새로운 것에 대해서 염려와 불안을 많이 느낀다"라며 "하지만 그런 것들에 유연해졌고 '왓쳐', '지옥'을 하면서는 '해도 된다'는 생각이 들었다. 자신감이 아니라 실패를 해도 되고, 새로운 것을 시도하는 것의 의미가 큰 것 같다. 실패도 나중에 돌아보면 별 것 아닌 일이더라"라고 마음가짐의 변화를 언급했다.

지난 20일 공개된 '정이'는 기후변화로 폐허가 된 지구를 벗어나 이주한 쉘터에서 발생한 전쟁을 끝내기 위해 전설적인 용병 정이의 뇌를 복제, 최고의 전투 A.I.를 개발하려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SF 영화다. 지난해 5월 세상을 떠난 故 강수연의 유작이다.

공개 3일 만에 1천930만 시청 시간을 기록하며 넷플릭스 글로벌 TOP 10 영화(비영어) 부문에서 1위를 차지, 한국을 비롯해 미국, 독일, 스페인, 대만, 싱가포르 등 총 80개 국가/지역의 TOP 10 리스트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김현주는 합군 소속 전설적인 용병이었지만 A.I. 전투용병으로 다시 태어난 정이 역을 맡아 고난도의 액션를 소화하며 대체 불가 배우임을 입증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