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행사' 손나은, '더 굶주린' 이보영 선택했다…시청률 9.2%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대행사' 손나은이 이보영을 선택했다. 시청률도 9%대를 돌파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JTBC 토일드라마 '대행사' 7회는 닐슨코리아 전국 유료가구 기준 9.2%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방송분이 얻은 7.7% 보다 1.5% 포인트 상승한 수치이자 자체 최고 시청률에 해당된다. 수도권 기준으로는 9.6%다.

'대행사' 손나은이 이보영을 선택했다.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대행사' 손나은이 이보영을 선택했다.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이날 고아인(이보영)과 최창수(조성하)가 본격적으로 우원그룹 기업PR 광고 경쟁PT 준비에 돌입했다. 우원그룹 김회장(정원중)이 구속된 상황에서 부정적인 메시지를 막고, 여론을 뒤집을 새로운 메시지를 만들어야 하는 어려운 과제였다. 게다가 두 상무를 테스트하려는 강한나(손나은)가 기획팀과 제작팀이 각각 따로 PT를 진행하라고 지시하며 난관에 부딪혔다.

이번 경쟁PT의 핵심은 우원그룹이 어려운 상황 속에서 기업PR 광고를 진행하려는 진짜 의도를 파악하는 것. 최상무는 친구인 VC그룹의 비서실장(정승길)을 통해 그 목적을 파악해냈다. "김우원 회장이 원하는 것", 즉 보석 허가였다. "우원이 원하는 것"이라는 워딩에 맞춰 PT준비가 일사천리로 진행되는 최창수의 기획팀과 달리, 고아인의 TF팀은 방향성도 잡지 못했다.

광고주의 의도는 파악했지만, 해낼 방법을 찾지 못했던 것. 사익을 공익처럼 포장해서 여론을 만들어낼 수 있는 방법을 찾기가 쉽지 않았다. 1시간마다 회의를 하고, 밤새 고민을 해도 쉽게 답을 얻을 수 없었고, 고아인의 불안감과 초조함은 커져만 갔다.

두 사람을 테스트해보려던 강한나는 마음을 바꿔 승자를 만들기로 했다. 자신이 판을 쥐고 흔들 수 있다는 걸 보여주기 위해서였다. 그리고 두 사람 중 "알람이 누구한테서 울리는지" 확인에 나섰다. 선택은 고아인이었다. "들고 있는 고깃덩어리가 하나라면 더 굶주린 생명체한테 줘야 먹여준 주인한테 감사해한다"는 이유였다. 인맥으로 정보를 얻어내 PT준비에 박차를 가한 최창수보다 '성격이 모나서 친구 없는' 고아인에게 자신의 도움이 더 절실하다는 것을 단번에 간파한 강한나의 뛰어난 촉이 발동한 결정이었다.

강한나의 지시에 따라 박영우(한준우) 차장이 고아인에게 전달한 정보는 우원의 비서실장과 기업 PR 광고를 제안한 황전무의 대화였다. "그분. 여의도에 관심이 많은 분이라고 하던데 물길을 터줘야죠. 여론을 만들어서"라는 황전무의 이야기에서 숨겨졌던 진짜 의도를 찾아낸 고아인은 자신이 새롭게 알게 된 정보를 PT가 끝날 때까지 최상무가 모르기를 바라며 대화가 적힌 종이를 불태웠다. 과연 고아인의 의도대로 최상무가 이 광고의 진의를 알아낼 수 없을지, 광고의 핵심 타깃인 '그분'은 누구일지, 진짜 '꾼' 고아인은 그분에게 전하는 메시지를 제대로 만들어 기적을 일으킬 수 있을지, 궁금증이 치솟는 순간이다.

같은 날 방송된 KBS2 '삼남매가 용감하게' 36회는 23.1%, SBS '법쩐' 8회는 10.7%, MBC '꼭두의 계절' 2회는 2.2%, tvN '일타 스캔들' 5회는 9.1%, TV조선 '빨간풍선' 11회는 6.9%의 시청률을 각각 얻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