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어쩌면 우린' 이동휘 "정은채·정다은, 저 때문에 곤혹" 사과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이동휘가 정은채와 정다은에게 사과했다.

이동휘는 1일 서울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 영하 '어쩌면 우린 헤어졌는지 모른다'(감독 형슬우) 언론배급시사회에서 "우선 사과의 말을 드린다. 제가 캐스팅이 되어 정은채, 정다은이 곤혹을 치르는 것 같아서 비통한 심정을 가지고 있다"라고 사과했다.

배우 이동휘가 1일 오후 서울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어쩌면 우린 헤어졌는지 모른다'(감독 형슬우)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배우 이동휘가 1일 오후 서울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어쩌면 우린 헤어졌는지 모른다'(감독 형슬우)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는 정다은이 안나를 연기할 때 안나가 준호를 왜 만나는지 의문이 들어 감독님에게 질문을 하기도 했다고 밝혔기 때문.

이어 그는 "저 역시도 헤어지고 얼마 안 된 시간에 새로운 사람을 만나고 안나가 준호에게 호감을 가지고 만나는 것이 말이 되나 하는 고민을 했다"라며 "감독님과도 얘기를 했는데 살아가다 보면 설명이 안 되는 일이 있다. 친구 중에서도 아무 능력이 없어 보이는데 연애를 쉬지 않고 하는 친구가 있다. 왜 이성이 그 친구에게 호감을 느낄까 궁금해하는 인물이 몇 명 있다"라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결국엔 이런 역할을 소화하는 것이 배우의 몫이구나 생각했다"라며 "서사를 나열해서 설명하기 보다는 어떤 지점, 어떤 면에서 그런 감정을 느끼는지 표현하려 했다. 특히 익숙함에서 오는 안정감, 오랜 연애 끝에 형성되는 안정적인 관계를 표현을 하려고 신경을 썼다"라고 밝혔다.

'어쩌면 우린 헤어졌는지 모른다'는 사랑하는 사람이 모르는 사람이 되기까지의 과정을 그린 현실 이별 보고서다.

이동휘와 정은채는 이제는 연인보다 가족 같은 오랜 연인 준호와 아영 역을 맡았다. 정다은은 안나 역을, 강길우는 경일 역을 연기했다.

준호와 아영은 무난하고 지루했던 장기 연애를 끝내고 안나와 경일을 만나 새로운 인연을 이어가게 된다.

'어쩌면 우린 헤어졌는지 모른다'는 오는 2월 8일 개봉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어쩌면 우린' 이동휘 "정은채·정다은, 저 때문에 곤혹" 사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