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보이즈플래닛' 솔지 "연습생 아니라 후배같아, 실력보다 태도 볼 것"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보이즈플래닛' 보컬 마스터, 댄스 마스터들이 교육관을 공개했다.

2일 Mnet '보이즈 플래닛'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김신영 PD, 고정경 PD, 이석훈, 솔지, 임한별, 백구영, 최영준이 참석했다.

이석훈, 솔지, 임한별, 백구영, 최영준이 2일 열린 Mnet '보이즈 플래닛'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Mnet]
이석훈, 솔지, 임한별, 백구영, 최영준이 2일 열린 Mnet '보이즈 플래닛'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Mnet]

'보이즈 플래닛'은 100% 스타 크리에이터들의 투표로 데뷔조가 선발되는 포맷으로 제작된다. 지난해 참가자 공개 모집 때부터 한국을 비롯해 아시아, 유럽, 미주 등 84개 국가 및 지역에서 응모가 쇄도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이날 보컬 마스터, 댄스 마스터들은 각자의 교육관을 공개했다. 이석훈은 "나의 이전 모습을 기대하실 것 같은데 매 녹화 때마다 그렇게 예민해 있진 않았다. 연습생들 만나면서 '본질을 잊지 말라'고 꼭 얘기한다. 그게 나만이 할 수 있는 얘기라 생각한다"고 말했고, 임한별은 "각자 보컬 절대적 역량보다는 색깔, 어우러졌을 때 조화를 생각한다. G그룹 친구들이 케이팝 이해도가 높아서 K그룹 친구들이 긴장해야 할 것"이라 교육관을 전했다.

솔지는 "나도 아이돌 그룹이라 연습생보다는 후배라는 생각이 더 많이 든다. 아이들의 열정에 참 많이 놀란다. 아이돌 친구들이 평균적으로 실력이 많이 올라왔다는 생각이 들었다. G그룹이 언어에서 취약하지만 곡 이해하려는 열정에 감동을 많이 받았다"며 "실력도 실력이지만 태도나 애티튜드를 더 많이 본다. 기본에 충실하고 가수를 어떤 마음으로 임하는지 중점적으로 보고 있다"고 답했다.

댄스 마스터 백구영은 "진심이라서 화도 가끔 난다. 세계를 대표하는 그룹이 되게 하기 위해서는 기본적인 실력이 기반돼야 한다. 이 친구들이 데뷔해서 어떤 무대에 나가도 돋보이고 빛날 수 있는 실력을 갖추게 하기 위해 엄하게 화를 낼 때도 있다"고 말했고, 최영준은 "케이팝을 좋아하는 연습생들이 상향평준화 됐다는 것에 공감한다. 빛나는 아이들이 또 여기 나왔다. 이 친구들을 가르치는 게 영광이다. 나는 백구영과 다르게 따뜻하게 감싸는 타입이다. 백구영이 채찍이라면 내가 당근"이라 답했다.

한편, 2일 오후 8시 첫 방송하는 '보이즈 플래닛'은 엠넷 재팬, 아베마(ABEMA)를 통해 한국과 일본에서 동시 방송되는 것은 물론 미주, 동남아 등 다양한 지역 및 국가를 아우르는 글로벌 송출 플랫폼과 유튜브를 통해 전세계로 방송된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보이즈플래닛' 솔지 "연습생 아니라 후배같아, 실력보다 태도 볼 것"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