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이동휘 "'올빼미' 김성철 연기에 자극 받아…대사 변주 고민"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이동휘가 김성철의 연기에 자극을 받았다고 고백하며 늘 변주, 변화를 고민한다고 밝혔다.

이동휘는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소격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어쩌면 우린 헤어졌는지 모른다'(감독 형슬우) 인터뷰에서 "어떤 말을 해도 재미있게 하고 싶은 강박 같은 것이 있다"라고 말했다.

배우 이동휘가 영화 '어쩌면 우린 헤어졌는지 모른다'(감독 형슬우)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안성진 작가]
배우 이동휘가 영화 '어쩌면 우린 헤어졌는지 모른다'(감독 형슬우)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안성진 작가]

이어 "대사를 조금 더 유니크 하게 표현할 수 있을지에 대한 고민을 한다"라며 "지금은 웃기지 않더라도 지나고 나면 '저런 말투를 가진 사람이 존재하겠다' 라고 하는 재미, 그런 것에 대한 호기심이 아직 많다"라고 전했다.

또 "그런 배우들을 좋아하기도 한다. 특이하게 말을 한다가 아니라 똑같은 대사라도 색다르게 표현하는 배우들에게 자극을 받는다"라며 "최근에 '올빼미'를 봤는데 김성철 배우가 소현세자를 표현하는데 있어서 정말 다른 느낌을 내고 있다고 느꼈다. 좋은 배우라는 생각이 들어서 자극을 받는다"라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그는 "미세하게나마 변주나 변화에 대해 신경을 쓰게 된다"라며 "돈을 받았으면, 그 값 혹은 그 이상을 표현해야 하는 것이 제 몫이다. 그래서 욕심을 낼 때가 있다. 물론 담백하게 해야 하면 무조건 그 의도를 따라서 맞추는 편이다"라고 전했다.

'어쩌면 우린 헤어졌는지 모른다'는 사랑하는 사람이 모르는 사람이 되기까지의 과정을 그린 현실 이별 보고서다. 이동휘는 준호 역을 맡아 이제는 연인보다 가족 같은 오랜 연인 아영 역의 정은채와 현실 공감 연기를 보여줬다.

'어쩌면 우린 헤어졌는지 모른다'는 오는 8일 개봉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이동휘 "'올빼미' 김성철 연기에 자극 받아…대사 변주 고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