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금쪽같은 내새끼' 초6 금쪽이, 할아버지에 "지옥에나 가" 막말 '충격'...오은영 "이미 사춘기"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할아버지에 막말을 하는 초등학교 6학년 금쪽이의 사연이 공개됐다.

24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같은 내 새끼'에서는 '문제를 틀리면 이상한 동작과 소리를 내는 초6 아들' 편의 두 번째 이야기가 담겼다.

공개된 영상에는 할아버지와 갈등을 벌이는 금쪽이의 모습이 담겼다. 할아버지가 금쪽이에게 식사 예절에 대해 이야기하자, 금쪽이는 "어쩌라고?"라고 소리쳤다.

금쪽같은 내새끼 [사진=채널A]
금쪽같은 내새끼 [사진=채널A]

이어 금쪽이는 할아버지에게 "당신은 할아버지도 아니다. 지옥에나 가버려라"라고 막말을 해 충격을 안겼다.

영상을 보던 오은영은 "금쪽이가 초기 청소년기다. 외형은 아직 아이지만 알고 보면 이미 사춘기에 접어든 상태다. 부모의 태도에 따라 사춘기가 달라진다"고 분석했다.

이어 "금쪽이를 제외한 모든 가족이 솔루션에 대한 열정이 과하다. 부모님이 혼내는 것도 이해할 수 있는 상황이지만, 금쪽이는 강요로 받아들인다. 복종을 강요받는다고 느껴질 수도 있는 것이다. 초기 청소년기의 특징을 이해하고 강요가 아닌 의논을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금쪽같은 내새끼' 초6 금쪽이, 할아버지에 "지옥에나 가" 막말 '충격'...오은영 "이미 사춘기"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