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황영웅, 논란 출연자 맞나…'불타는 트롯맨', 무편집 커녕 "최고다" 극찬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폭행 등 각종 논란에 휩싸인 황영웅이 '불타는 트롯맨'에 편집 없이 등장해 상위권에 올랐다. 싸늘한 여론에도 제작진은 황영웅을 향해 '독보적 음색' 등 칭찬일색 자막들을 내보냈다.

28일 방송된 MBN '불타는 트롯맨'은 황영웅, 김중연, 신성, 에녹, 공훈, 손태진, 박민수, 민수현 등 TOP8의 결승전 무대가 펼쳐졌다.

2주에 걸쳐 진행되는 결승전은 1차전과 2차전 각각 1라운드와 2라운드로 꾸며진다. 총 4천점 만점으로 연예인 대표단과 국민 대표단의 점수 1천200점, 대국민 응원 투표 점수 800점, 생방송 실시간 문자 투표 점수 2천점으로 구성된다.

'불타는 트롯맨' 황영웅이 결승전에서 편집 없이 무대를 소화하고 있다. [사진=MBN 방송화면 캡처 ]
'불타는 트롯맨' 황영웅이 결승전에서 편집 없이 무대를 소화하고 있다. [사진=MBN 방송화면 캡처 ]

결승전의 가장 큰 관심사는 과거 상해 폭행 등 각종 논란이 불거진 황영웅의 출연으로, 예고편에 이어 본방송에서도 편집 없이 등장했다.

8번째 순서로 출전한 황영웅은 "좋은 노래로 보답하겠다"고 결승 진출 소감을 밝혔다.

결승전 1라운드에서는 톱8 멤버들이 2명씩 짝을 이뤄 '정통 한 곡 대결'을 벌였다. 황영웅은 박민수와 함께 '천년지기' 무대를 꾸몄고, 황영웅이 더 많은 점수로 이겼다. 1라운드 대결 결과 황영웅은 1위 손태진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결승전 2라운드는 신곡 무대로, 황영웅은 '안볼 때 없을 때'를 선보였다. 황영웅의 무대에 패널들은 '황영웅 최고다' '잘한다' '꽃밭이다'고 극찬했고, 심사위원은 김용임은 "아주 찰떡이다. 신곡 무대를 소화 잘한다. 매무대를 통해 발전한다. 사랑을 받지 않나 생각한다"고 칭찬했다. 황영웅은 2라운드에서 58점 최고점으로 1위를 차지했다.

이날 황영웅이 논란 있는 출연자라고 생각을 못할 만큼 편집 없이 등장 시켰고, 얼굴 클로즈업은 물론 '독보적 음색' 등 낯부끄러운 자막을 내보냈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황영웅, 논란 출연자 맞나…'불타는 트롯맨', 무편집 커녕 "최고다" 극찬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