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결혼지옥' 지적장애 두 아들 30년 독박, 오은영 "졸혼 고려해봐야"


[조이뉴스24 홍수현 기자] 지적장애를 가진 두 아들을 30년간 홀로 어엿하게 키워 낸 아내와 양육에 무관심했던 남편이 결혼지옥의 문을 두드린다.

6일 밤 방송될 MBC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이하 '결혼지옥')에는 지난 30년 동안 쌓인 분노와 한이 주체할 수 없는 상태에 이른 아내와 영혼 없는 사과를 반복하는 남편 모습이 전파를 탄다.

'오은영리포트-결혼지옥' [사진=MBC]
'오은영리포트-결혼지옥' [사진=MBC]

열두 살 차이로 적지 않은 나이 차이인 부부는 아내가 이십 대 초반일 때 연상인 남편에게 반해 집안의 반대를 무릅쓰고 가출까지 감행하며 가정을 이뤘다.

그러나 첫째 아들이 5살일 무렵 지적장애 2급을 판정받았고 이어 둘째 아들까지 지적장애 3급을 판정받았다. 남편은 이런 현실을 받아들이지 못하고 가사와 육아를 철저히 회피했다는 게 아내 측 주장이다.

아내는 아들들의 치료와 양육 그리고 방황하는 남편의 몫까지 감당하며 30년을 넘게 버텼다. 두 아들들은 현재 모두 직장생활을 할 만큼 어엿한 성인으로 성장했지만 아내 마음의 한은 풀어지지 않았다.

아내는 지난 세월에 대한 서운함과 원망을 털어놓지만 돌아오는 건 허울뿐인 사과와 변명뿐. 아내는 자신의 가슴 속에 깊이 남은 상처 중 하나로 과거 퇴근길 만삭의 몸으로 기다리는 자신을 보고도 모른 체 하고 지나갔던 사건을 언급했다.

또 평소 아내의 말을 믿지 않고 무시해온 남편 탓에 늘 증거를 준비하는 습관까지 갖게 됐다고 토로했다.

아내는 이러한 슬픔을 토로하는 과정에서도 아들들의 식사시간에 맞춰 저녁을 차리는 고단한 일상을 보여 보는 이들에게 안타까움을 더했다.

아내는 오은영 박사에게 "후회 없는 이혼을 하고 싶다"며 마음을 결정한 듯한 단호함을 내비쳤다. 오은영 박사는 마침내 "졸혼을 고려해봐야 한다"는 의미심장한 첫마디를 던져 모두를 긴장하게 했다.

매사에 열정적으로 해결해왔던 아내와 수동적이고 무심했던 남편은 관계를 회복할 수 있을까? 6일 밤 10시 30분 MBC '결혼지옥'에서 만나볼 수 있다.

/홍수현 기자(soo00@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결혼지옥' 지적장애 두 아들 30년 독박, 오은영 "졸혼 고려해봐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