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금쪽같은 내새끼' 밥 대신 날고기만 먹는 금쪽이 등장...오은영 "머리털 나고 처음" 충격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날고기만 먹는다는 특이 식성의 금쪽이가 등장했다.

10일 방송된 채널A '금쪽같은 내새끼'에서는 밥 대신 날고기만 먹는 10세 금쪽이의 사연이 공개됐다.

이날 금쪽이는 소 등골을 먹는 모습을 보였고, 이를 보던 현주엽은 "벌써 등골 맛을?"이라며 놀라워했다.

금쪽같은 내새끼 [사진=채널A]
금쪽같은 내새끼 [사진=채널A]

스튜디오에 출연한 금쪽이 어머니는 "간도 정말 좋아한다. 마치 호랑이 같다"고 말했고, 아버지는 "피 맛을 좋아한다"고 덧붙였다.

이후 금쪽이는 구운 고기는 거부하며 "목에서 넘길 때 맛이 이상하다"고 말했다.

오은영은 "머리털 나고 이 나이에 등골과 생고기만 먹는 아이는 처음이다"고 충격 받은 모습을 보였다.

이어 현주엽은 "저는 등골을 엄청 좋아한다. 하지만 열살 아이가..이거 '세상에 이런 일이' 나가야 되는 거 아닌가 했다"고 말했다.

이에 금쪽이 부모는 "실제로 '세상에 이런 일이' 나갔었다"고 말했고, 금쪽이 아버지는 "이 고기를 경상도에서 도축했는지, 전라도에서 도축했는지 맞힌다"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금쪽같은 내새끼' 밥 대신 날고기만 먹는 금쪽이 등장...오은영 "머리털 나고 처음" 충격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