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학폭 논란' 김현재, '피크타임' 하차 "단시간 종결될 사안 아냐"(공식)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학폭 의혹에 휩싸였던 김현재가 '피크타임'에서 하차한다.

JTBC '피크타임' 제작진은 13일 "양측의 주장이 엇갈리는 이번 사안에 대해 선의의 피해자가 생기지 않도록 사실 관계 파악에 신중을 기하고자 했다"라고 말했다.

'피크타임' 김현재가 학폭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논의 끝에 하차를 결정했다. [사진=김현재 인스타그램]
'피크타임' 김현재가 학폭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논의 끝에 하차를 결정했다. [사진=김현재 인스타그램]

이어 "제작진은 단시간 안에 명확하게 종결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라는 판단 하에 논의 끝에 김현재 군이 프로그램에서 하차하는 것으로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또 제작진은 "지금 이 순간에도 모든 참가자들이 자신들의 가치를 증명하고, 팀을 지키기 위한 각고의 노력을 펼치고 있다"라며 "희망으로 도전하는 모든 팀에게 응원 부탁드리며, 저희 제작진 역시 마지막까지 좋은 무대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현재의 초등학교, 중학교 동창이라고 밝힌 A씨는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과거 김현재에게 괴롭힘을 당했으며, 이로 인해 극단적인 생각까지 할 정도로 힘들어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피크타임' 측은 "사실 관계를 명확하게 파악하기 위해 시간을 들여 신중히 알아보는 중이다. 사실로 밝혀질 경우 프로그램 차원에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며 "다른 참가자들을 비롯해 누구든 선의의 피해자가 생기지 않도록 신중을 가하겠다"라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다음은 JTBC '피크타임' 제작진 입장 전문.

제작진은 양측의 주장이 엇갈리는 이번 사안에 대해 선의의 피해자가 생기지 않도록 사실 관계 파악에 신중을 기하고자 했습니다.

오늘 제작진은 단시간 안에 명확하게 종결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라는 판단 하에 논의 끝에 김현재 군이 프로그램에서 하차하는 것으로 결정했습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모든 참가자들이 자신들의 가치를 증명하고, 팀을 지키기 위한 각고의 노력을 펼치고 있습니다.

희망으로 도전하는 모든 팀에게 응원 부탁드리며, 저희 제작진 역시 마지막까지 좋은 무대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학폭 논란' 김현재, '피크타임' 하차 "단시간 종결될 사안 아냐"(공식)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